컨텐츠 바로가기

"가게 장사 끝나면 택시 심야 할증 부담…손님도 줄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 택시의 심야 할증, 이번 달부터 밤 10시로 시간이 앞당겨지고 할증률도 최대 40%까지 올랐는데요, 야간 교대 근무자처럼 어쩔 수 없이 택시를 타야 하는 이용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는 기사도 많이 봤습니다.

맥줏집을 운영하는 한 자영업자는 가게 특성상 영업이 끝나면 택시를 탈 수밖에 없는데, 평소 1만 7천 원이던 택시비가 2만 원대로 올랐다고 하소연했습니다.

앞서 서울시는 이번 달부터 종전보다 2시간 앞당긴 밤 10시부터 심야 할증을 적용했고, 20%로 고정돼 있던 할증률도 밤 11시부터 새벽 2시 사이에는 40%로 인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