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대로 끝내지 말자"···'2701호' 폭로에 손흥민·조규성 '좋아요'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대로는 끝내지 말자.”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 국가대표팀을 관리한 트레이너가 소셜미디어(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해당 글에 손흥민, 조규성, 정우영 등 이번 월드컵에 참여한 선수들은 물론 기성용, 이근호 등도 ‘좋아요’를 누르며 후폭풍이 예상된다. 축구 팬들은 대표팀 운영 상황과 연관된 듯한 비판에 '대한축구협회'를 겨냥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안덕수 트레이너는 한국 대표팀의 월드컵 일정이 끝난 지난 6일 인스타그램에 “그들의 여정은 아름다웠고, 그들과 함께한 시간은 오래도록 기억될 것”이라며 선수들과 찍은 단체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이 사진에 대해 “포르투갈과의 예선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이대로는 끝내지 말자’며 2701호에 모여 했던 2701호 결의”라고 설명했다.

안 트레이너는 자신과 함께 선수들의 컨디션을 관리한 송영식, 이철희 트레이너에게도 “고생 많았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한 사람당 케어 시간이 짧게는 두 시간, 길게는 세 시간이었다”며 “하루에 한 사람이 5~6명씩 케어하다 보면 손이 퉁퉁 붓고 부르트기 일쑤였다. 그들이 흘린 땀 앞엔 고개 숙일 수밖에 없다”고 했다.

안 트레이너는 “2701호에선 많은 일들이 있었고, 2701호가 왜 생겼는지는 기자님들 연락 주시면 상상을 초월할 상식 밖 일들을 자세히 알 수 있을 것”이라며 “부디 이번 일로 인해 반성하고 개선해야지 한국 축구의 미래가 있을 것”이라며 추가 폭로를 예고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저 또한 프로축구팀에 20여 년 가까운 시간을 보낸 사람이기에 한국 축구의 미래를 생각 안 할 수가 없었다”며 “바꾸세요. 그리고 제 식구 챙기기 하지 마세요”라며 누군가를 강하게 비판하며 글을 맺었다.

안 트레이너는 해당 글에 ‘선부트레이너’, ‘십시일반’, 할많하않(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겠다)’, ‘카타르월드컵’, ‘안덕수’, ‘송영식’, ‘2701호’라는 해시태그도 달았다.

서울경제


그는 게재 후 24시간 동안만 노출되는 인스타그램 스토리에도 ‘2701호’에 대한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꽁꽁 언 생수병을 손등에 올린 사진과 함께 “손에서 열이 빠지지 않을 정도로 니들이 할 일을 해주는데 뭐? 외부치료? 안샘이 누구냐고? 축구판에서 나를 모른다고? 그러니까 니들은 삼류야!”라고 썼다. 이어 “월드컵이 다 끝나고 나면 2701호에서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 2701호의 존재 이유가 뭔지 말씀드리겠다. 단, 2701호는 대한축구협회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 도움 받은 것도 없다. 2701호 정체 궁금하지 않냐. 알게 되면 선수들 비난 절대 못할 것”이라고도 적었다.

안덕수 트레이너는 축구협회에서 고용한 트레이너가 아닌 손흥민의 개인 트레이너 자격으로 대표팀에 합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오랜 시간 런던에 상주하며 손흥민의 컨디션을 관리해 왔다.

안 트레이너는 도하에서 대표팀과 같은 숙소에 머물렀고 호수는 2701호 추정된다. 객실료는 손흥민 측에서 부담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그는 카타르 도착 당시 인스타그램에 “좋은 방 마련해주신 아버님. 아버님 말씀처럼 하루하루 찾아올 선수들을 생각하며 행복한 시간 보내다 가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긴 바 있다.

안 트레이너의 추가 폭로가 이어지면 축구협회는 거센 후폭풍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벤투 감독과의 재계약도 불발돼 협회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이 더 커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한편 월드컵 16강 진출 목표를 이룬 한국 축구 대표팀은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박동휘 기자 slypd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