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호영 '수도권·MZ 대표론'…한동훈 염두? 이준석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수도권과 MZ세대를 대표하면서도 안정적 공천을 이끌 사람,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이른바 당대표 '3대 조건론'을 밝혔죠? 조건에 해당하는 인사, 정치권에선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지목했는데요. 파장이 커지자, 주 원내대표는 지나찬 확대해석을 경계했습니다. 한편, 이준석 전 대표가 조건에 딱 들어맞는거 아니냐라는 그런 말도 회자되고 있는데 관련 내용을 정치 인사이드에서 짚어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