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신업 “尹, 내 말은 듣는다…제2의 박정희 만들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강신업 변호사 KBS1라디오 ‘주진우 라이브’ 코너 ‘훅인터뷰’ 출연. 2022.12.5 주진우 라이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건희 여사의 팬클럽 ‘건희사랑’ 회장 출신 강신업 변호사가 윤석열 대통령을 제2의 박정희, 제2의 이승만으로 만들기 위해 당권에 도전했다고 밝혔다. 최근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강 변호사는 5일 밤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나와 이 같이 말하며 “(윤 대통령이) 내 말은 듣는다”고 언급했다.

강 변호사는 “이승만 박사는 독립운동가로 자유민주주의를 이 땅에 정착시키는 데 큰 공을 세운 사람”이라며 “자유주의가 지금 퇴색하고 있기에 (윤 대통령이) 자유를 확산시키는 정치를 할 수 있도록 도와드리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공(供)인 새마을 정신, 공화주의 정신을 되살려 윤 대통령이 자유주의 국가, 공화주의 국가를 만들 수 있도록 도와드리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 “제2의 박정희로 만들 것…내 말은 듣는다”

주진우 기자가 “그분(윤 대통령)이 누구 말을 듣는 분이 아니시지 않으냐”고 묻자 강 변호사는 “내 말은 듣는다”고도 답했다.

그러나 “출마할 때 윤석열 대통령이 ‘한번 나가 보세요’라고 했는지”에 관한 질문에는 “그런 것 없었다. 나간다는 얘기도 한 적 없고 나가라는 얘기도 한 적 없다”고 강 변호사는 답했다.

다만 그는 “윤 대통령이 후보 시절 수많은 글을 썼고 글을 보내드려 내가 그만한 역량, 자질을 갖고 있다는 건 알고 있다”며 “내가 (당대표 선거에) 나간다고 해서 나가지 말라, 그렇게는 말씀하지 않으실 것”이라고 주장했다.

팬카페에 노출한 김건희 여사 동정 사진 때문에 여러 뒷말이 나온 것에 대해선 “그 사진 때문에 그야말로 질시와 질투 등등이 있었기에 그 이후로는 상의드리고 이런 것 안 한다”며 “결국 언론이 ‘우리가 먼저 받아야 되는데 왜 강신업한테 주는 거야?’라는 저에 대한 질투였던 것 같다”고 책임을 떠넘겼다.

● 대통령 지도력? “요새 말실수 안하셔…보좌가 문제”

강 변호사는 당 대표로 나선 배경에 대해 “국민의힘이 아주 부족하다”고 언급하는 한편, 최근 국정 운영의 난맥상은 여당에 있다고 주장했다. 대통령의 지도력에 관한 지적에는 “윤 대통령은 점차 나아지고 있기 때문에, 요새 보니까 전혀 말실수도 안 하신다”고 두둔했다.

강 변호사는 “문제는 지금 윤석열 대통령을 제대로 보좌를 못 하고 있다. 용산도 그렇다”며 “그래서 제가 맡아서 제대로 보좌해서 윤석열 대통령 성공시키면 그게 다 국민의 성공 아니겠느냐”고 했다.

강 변호사는 최근 김건희 여사 활동을 긍정 평가하기도 했다. 강 변호사는 “외교 무대에서 빛나는 그런 어떤 역할을 하지 않았느냐”며 “외교관 100명, 200명이 못 하는 그런 어떤 외교적 성과를 거둔 것”이라며 추켜세웠다.
서울신문

김건희 여사 팬클럽 ‘건희사랑’ 회장이었던 강신업 변호사가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을 공직선거법 위반 및 주민등록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김기현 3시간 만찬? “당신 하지 말라는 뜻”

당권 후보인 김기현 의원이 윤 대통령과 관저만찬을 한 것에 대해선 “김기현 의원한테 좋은 건 아니다”라며 “3시간 밥 먹었다는 얘기는 ‘당신 하지 마’라는 뜻”이라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친윤계 핵심 4명의 만찬, 김기현 의원의 만찬사실이 외부로 흘러나온 건 “들어갔던 분들이 나와서 흘린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과의 관계를 얘기함으로써 자기의 위상을 과시하려는 것 같다”고 풀이했다.

● 윤심은 한동훈? “검사 사랑은 좀 지나쳐”

“윤심은 한동훈이라는 말이 있다”는 물음에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 변호사는 답했다.

강 변호사는 “대통령은 누구를 딱 정해가지고 ‘당대표를 네가 해라’(라고 하지 않는다), 자기도 스스로 일어났기에 남이 시켜서, 남이 도와줘서 (하는 건) 한계가 있다는 걸 아시는 분”이라며 관련 지적을 물리쳤다.

한편 강 변호사는 “가장 중요한 것이 인사인데 윤석열 정부는 인사에서는 그렇게 성공하지 못하고 있다. 검사 사랑이 좀 지나친 것 같다”며 “제가 당대표 되면 대통령을 만나 국민들의 말씀을 가감없이 전하겠다”고 다짐했다.

권윤희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