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방과 무기

러시아와 일본이 싸우면?…러軍, 영유권 분쟁 지역에 미사일 배치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러시아 국방부는 5일 쿠릴열도에 있는 파라무시르 섬에 최대 사거리가 500km인 미사일을 탑재한 바스티온 미사일 시스템을 배치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파라무시르 섬은 일본과 영유권 분쟁 중인 쿠릴열도의 북단에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가 일본과 영유권 분쟁이 있는 쿠릴열도의 섬에 방어 미사일 시스템을 배치해 일본의 반발이 예상된다.

로이터 통신의 6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전날 쿠릴열도에 있는 파라무시르 섬에 최대 사거리가 500km인 미사일을 탑재한 바스티온 미사일 시스템을 배치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쿠릴열도는 러시아와 일본이 영유권 분쟁을 벌이는 지역이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옛 소련군이 쿠릴열도 4개 섬을 점거했고, 일본은 이와 관련해 ‘반환’을 요구하면서 첨예한 갈등이 이어졌다.
서울신문

러시아 국방부는 5일 쿠릴열도에 있는 파라무시르 섬에 최대 사거리가 500km인 미사일을 탑재한 바스티온 미사일 시스템을 배치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파라무시르 섬은 일본과 영유권 분쟁 중인 쿠릴열도의 북단에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에 방어 미사일 시스템이 배치된 파라무시르 섬은 쿠릴열도 북단에 위치해 있으며, 마투아 섬과 함께 일본군이 2차 대전 중 대미(對美) 방어의 거점으로 활용하며 활주로와 항만을 정비하고 군대를 배치했던 곳이다.

파라무시르 섬에는 해안 방어 미사일 시스템뿐만 아니라 군인들이 1년간 근무할 수 있는 숙박과 레크리에이션 시설 등을 갖춘 군사기지가 설치됐다.

러시아 국방부는 “태평양함대의 해안 군인들은 인접 해역과 해협 지역을 통제하기 위해 24시간 동안 감시할 것”이라면서 “파라무시르섬에 방어 미사일 시스템을 배치한 것은 (쿠릴열도의 또 다른 섬인) 마투아 섬에 지대함 미사일을 배치한 지 1년 만에 성사됐다”고 설명했다.

미국 워싱턴에 있는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는 지난 9월 보고서에서 “러시아의 쿠릴열도 군사화는 우크라이나 침공 전쟁에 가려져 있다”면서 “러시아의 이 같은 주둔 강화 조치는 쿠릴열도의 섬들이 러시아와 일본 관계의 미래에 해로운 역할을 할 것이며, 미국과 일본이 쿠릴열도에서 러시아의 활동에 대해 깊은 논의를 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일본과 러시아 갈등의 핵심인 쿠릴열도

현재 쿠릴열도 남쪽에 있는 4개 섬은 러시아가 실효 지배 중이며, 러시아는 이들 섬이 제2차 세계대전 종전 후 전승국과 패전국 간 배상 문제를 규정한 국제법적 합의에 따라 합법적으로 러시아에 귀속됐다고 고집하고 있다.
서울신문

러시아 국방부는 5일 쿠릴열도에 있는 파라무시르 섬에 최대 사거리가 500km인 미사일을 탑재한 바스티온 미사일 시스템을 배치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파라무시르 섬은 일본과 영유권 분쟁 중인 쿠릴열도의 북단에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유권 분쟁 중인 4개 섬 중 가장 큰 2개의 섬에는 이미 러시아의 해안 방어 미사일 시스템이 배치돼 있다.

이에 대해 일본은 1855년 러시아와 체결한 ‘러일 통호조약’을 근거로 이들 섬이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반환을 요구해왔다.

쿠릴열도 4개 섬을 둘러싼 양국의 영유권 갈등은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지 70년이 넘게 흐른 현재까지도 러일 평화조약이 체결되지 못한 주요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전쟁이 시작된 후 일본은 미국과 함께 대러 제재에 동참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