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법원 "최태원, 노소영에 재산분할 665억 원 지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부부가 결혼 34년여 만에 이혼 판결을 받았습니다.

서울가정법원은 오늘 최 회장과 노 관장이 서로를 상대로 낸 이혼 소송을 받아들여 "원고 최 회장이 피고 노 관장에게 위자료 1억 원, 재산분할로 665억 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습니다.

최 회장과 노 관장은 고 노태우 전 대통령의 취임 첫해인 1988년 9월 청와대에서 결혼식을 올리고 슬하에 세 자녀를 뒀지만, 파경을 맞은 뒤 소송을 이어왔습니다.

[조유송]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