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화학연, 음료에 안 젖고 완전히 분해되는 친환경 종이 빨대 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바닷물에서 120일 후 사라져…"탄산음료 거품도 많이 일지 않아"

연합뉴스

친환경 종이 빨대 제작 배경·재료·방수성을 보여주는 그림
[한국화학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한국화학연구원 오동엽·곽호정 박사팀과 서강대 박제영 교수팀은 음료에 젖지 않으면서 토양·해양에서 완전히 분해되는 친환경 종이 빨대를 개발했다고 6일 밝혔다.

연구팀은 대표적 생분해 플라스틱인 폴리부틸렌 숙시네이트를 합성한 후 여기에 셀룰로스 나노크리스탈을 소량 첨가해 코팅 물질을 만들었다.

주 성분이 종이와 같은 셀룰로스 나노크리스탈은 종이 빨대를 코팅할 때 종이 표면과 생분해 플라스틱을 단단히 붙여주는 역할을 한다.

코팅 물질 자체가 종이와 생분해 플라스틱이기 때문에 100% 썩어 없어진다.

이 빨대를 1.5∼2m 깊이 바닷물에 60일 동안 담가두자 무게가 50% 이상 감소하고, 120일 후에는 완전히 사라졌다. 기존 일반 종이 빨대는 120일 후에도 형체를 보존했고 무게도 5%만 줄었다.

연합뉴스

기존 종이 빨대 문제점인 탄산 거품 발생을 방지하고(좌), 다양한 음료를 편리하게 즐길 수 있는 친환경 종이 빨대 사진(우). [한국화학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코팅 물질이 균일하고 단단하게 붙어 쉽게 눅눅해지지 않고 탄산음료와 만났을 때 거품도 많이 일으키지 않는다.

연구팀이 눅눅해진 정도를 실험한 결과 기존 종이 빨대는 찬물(5도)에 1분간 담갔다 꺼낸 후 약 25g 무게 추를 걸었을 때 심하게 구부러졌지만, 이 빨대는 같은 조건에서 50g 이상 무게 추를 올려도 잘 구부러지지 않았다.

오동엽 박사는 "플라스틱 시대에 사는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 작은 사례"라며 "사용하기 편한 일회용 플라스틱부터 다양한 친환경 소재로 차근차근 바꾸면 미래 환경은 훨씬 나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사이언스(Advanced Science)에 지난달 21일 게재됐다.

kjunho@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