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네이버·삼성전자 손잡았다 "초거대 AI로 메모리 병목현상 해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AI 반도체 솔루션 개발 MOU, 실무 태스크포스 발족

"초거대 AI, 반도체 분야로 외연 확장"

[이데일리 김국배 기자] 네이버(035420)가 삼성전자(005930)와 인공지능(AI) 반도체 솔루션 개발 분야에서 손을 잡기로 했다. 네이버의 초거대 AI 기술이 반도체 분야로 외연을 확장하는 것이다.

6일 네이버와 삼성전자는 AI 반도체 솔루션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실무 태스크포스를 발족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국내 최대 AI 기업인 네이버와 세계적인 반도체 기업인 삼성전자가 협력해 AI 산업 혁신을 선도할 새로운 반도체 솔루션을 개발함으로써 국내 AI 기술 경쟁력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릴 수 있다는 데 이번 협력의 의의가 있다”고 했다.

이데일리

(사진=네이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I 반도체 솔루션 개발을 위해선 초거대 AI 기술을 비롯한 소프트웨어, 서비스, 하드웨어가 융합된 역량이 필요하다. 이에 양사는 실제 초대규모 AI 환경을 고려해 AI 시스템의 병목을 해결하고, 전력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는 새로운 반도체 솔루션 개발에 착수하기로 했다.

네이버는 슈퍼컴퓨터 인프라에 기반해 세계적 수준의 초대규모 AI를 개발했다. 여기에 하루 3600만명이 넘는 사용자가 사용하는 네이버 서비스를 운영해온 기술 노하우, 그래픽처리장치(GPU) 기반으로 기존 모델 대비 2~3배 빠른 성능을 구현할 수 있는 경량화 알고리즘 등 AI 반도체 개발에 필요한 소프트웨어 역량을 갖췄다.

삼성전자는 제조 기술력은 물론 스마트 SSD(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 HBM-PIM(Processing-in-Memory) 등 시스템 병목 해소를 위한 메모리 기반 솔루션을 다수 개발하는 등 다양한 기술 경쟁력과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양사는 우선 초거대 AI 모델의 응용 확산을 위한 필수 요소인 경량화 솔루션에 대해 기술 검증에 나선다. 더 나아가 HBM-PIM, 컴퓨테이셔널 스토리지 등 고성능 컴퓨팅을 지원하는 차세대 메모리 솔루션에 있어서도 협력할 계획이다. 네이버가 초거대 AI 서비스를 실제 운영하는 만큼 개발 초기 단계부터 실수요에 부합하는 솔루션을 만들며 시스템 레벨 최적화를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양사는 기대했다.

정석근 네이버 클로바 CIC 대표는 “네이버가 하이퍼클로바를 서비스하면서 확보한 지식과 노하우를 삼성전자의 첨단 반도체 제조 기술과 결합하면, 최신 AI 기술이 당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기존에 없던 새로운 솔루션을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협업을 시작으로 기술 외연을 더욱 확장하며 국내 AI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진만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실장(부사장)은 “네이버와 협력을 통해 초거대 AI 시스템에서 메모리 병목현상을 해결할 수 있는 최적의 반도체 솔루션을 개발할 것”이라며 “AI 서비스 기업과 사용자의 니즈를 반영한 반도체 솔루션을 통해 차세대 메모리 라인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