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국산을 국산으로… ‘원산지 둔갑’ 철강수입업체 무더기 적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저가의 중국산 철강제품을 국산으로 둔갑시켜 국내 유통한 철강 수입업체 11곳이 무더기로 세관에 적발됐다.

부산본부세관은 무계목강관 수입업체를 대상으로 원산지표시 집중 단속을 벌여 원산지를 둔갑시켜 유통한 수입업체 11곳을 적발했다고 6일 밝혔다.

무계목강관은 발전소와 석유화학시설 등에서 사용하는 필수 배관자재로 사용되는 철강제품으로, 국내산에 비해 가격이 저렴한 중국산 제품이 대량으로 국내 수입·유통되고 있다.

세계일보

부산본부세관 전경. 부산세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관은 저가 수입산 철강제품을 국산으로 둔갑시켜 유통하는 바람에 국내 관련 산업 황폐화와 기업도산이 우려된다는 지자체 건의에 따라 지난 5월부터 11월까지 집중 단속을 벌여 783억원 상당의 원산지 허위 표시 철강제품을 적발했다.

단속결과 △중국산 무계목강관에 아연도금·프라이머(표면제거) 등 외주 가공작업을 통해 원산지표시(MADE IN CHINA)를 지우는 행위 △국내 제조용으로 사용된다는 이유 등으로 원산지표시 없이 수입·유통하는 행위 △수입 무계목강관을 제3국으로 수출하면서 무역서류에 원산지를 ‘MADE IN KOREA’로 허위 기재해 국산제품으로 수출하는 행위 등이 적발됐다.

세관은 단속과는 별도로 지난달 부산·경남지역 244개 무계목강관 수입업체를 대상으로 원산지표시 주요 위반 사례와 원산지표시제도에 대한 안내 자료를 배포하는 등 공정거래질서 확립을 위한 계도·홍보활동을 추진했다.

부산본부세관 관계자는 “저가의 수입물품을 국산으로 둔갑시켜 국내 산업을 위축시키고, 시장 질서를 문란 시키는 등 불법 원산지 세탁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기획단속을 지속적으로 벌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