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원 "국정원 간부 100명 대기발령, 다 내 죄…왜 원장 했는지 눈물"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지난 10월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및 흉악범죄자 추방 사건 관련 당사자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 ⓒ News1 허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자신이 발탁했던 국정원 간부들이 해고되거나 대기발령 받았다며 "내가 왜 국정원장 했는지 눈물이 난다"고 자신 때문에 불이익을 받은 것 같다 마음이 편치 않다고 했다.

박 전 원장은 6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6개월 전 1급 부서장 27명을 전원 해고한데 이어 오늘 보도를 보니까 2, 3급 100명을 무보직 대기 발령했다"며 "제가 국정원장을 한 게 제 죄라고 생각하니 내가 왜 국정원장을 했는지 진짜 너무 눈물이 난다"고 했다.

이어 "40~50대의 유능한 공무원들이 무슨 죄이냐, 정권이 바뀔 때마다 이러한 보복이 있어서 되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에 대기 발령 받은 간부들에 대해 "박근혜 정부에서 잘나갔던 인사들이 국내 정보 수집·분석이 폐지돼 정치 관련 일을 하지 않으니까 굉장히 한직에 가 있었다"며 "나중에 알고 유능하기 때문에 다 좋은 보직을 줬다. 제가 그 사람들을 발탁하지 않았으면 지금 더 좋은 보직으로 와서 잘 일할 것인데"라고 자신이 자리를 준 것이 죄라면 죄라고 했다.

검찰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이 구속시킨 데 이어 박 전 원장 소환시기를 저울질하고 있다는 지적에 박 전 원장은 "부를 것"이라며 "검찰에 가서 사실대로 진술할 권한이 있고 내 방어권을 행사할 권한이 있다"고 소환할 경우 당당하게 응하겠다고 했다.

한편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금까지 거론되고 있는 당권 후보들이 '성에 안 찬다'고 발언한 의미에 대해 박 전 원장은 "수도권과 MZ 세대 지지를 받는 그런 당대표가 필요하다는 말은 첫째 유승민 전 의원은 어떤 경우에도 안된다, 두 번째는 윤심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 아니냐를 한번 떠본 것"이라고 해석했다.

buckbak@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