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CJ프레시웨이, 간식류 매출 전년比 52%↑…디저트가 1등 공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동현 기자 = CJ프레시웨이는 간식류 상품의 올해 1~10월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약 52% 증가했다고 6일 밝혔다. 간식류는 빵, 쿠키, 디저트, 케이크, 스낵, 생지, 주스 등으로 단체급식의 후식 메뉴 또는 어린이집 등 교육시설에 공급된다.

올해는 급식용 디저트 제품들이 좋은 성과를 냈다. 올 초 선보인 '뻥이요 마카롱'은 출시 한 달 만에 10만개 판매고를 올렸고 '꼬북칩 초코츄러스맛 미니츄러스 생지'는 학생들의 입맛과 취향을 공략해 70만여개가 팔렸다.

CJ프레시웨이는 국내외 프리미엄 식품 브랜드의 상품 라인업을 확대하는 데에도 주력한다. 올 하반기부터 식품 브랜드 '자연드림'의 일부 제품에 대한 독점 유통권을 확보한 데 이어 신제품 공동 개발도 추진 중이다.

또 '파스키에', '댄케이크' 등 해외 디저트 브랜드의 상품 구색을 확대하고, 신규 브랜드를 발굴해 국내 소비자에 더욱 다양한 맛을 선사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oj100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