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왜 거기서 나와”…멸종된 ‘태즈메이니아 호랑이’ 마지막 흔적 찾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80여 년 전 멸종한 태즈메이니아 호랑이의 생전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86년 전 멸종된 동물의 ‘마지막 흔적’이 예상하지 못했던 곳에서 발견됐다.

영국 BBC 등 외신의 4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태즈메이니아 호랑이(Tasmanian tiger)는 호주 남동쪽 태즈메이니아섬에 서식하던 고유종이다.

줄무늬가 호랑이와 닮아 ‘태즈메이니아 호랑이’로 널리 알려졌지만, 실제로는 캥거루처럼 배에 달린 주머니(육아낭)에서 새끼를 키우는 유대류과 포유류로, 늑대를 닮은 외형에 등에 독특한 줄무늬가 있는 육식 동물이다.
서울신문

86년 전인 1936년 9월 7일, 마지막 개체가 죽으면서 멸종 선언을 받은 태즈메이니아 호랑이. 호랑이의 줄무늬를 닮았다 하여 ‘태즈메이니아 호랑이’로 널리 알려졌지만, 실제로는 캥거루를 닮은 유대류과 포유류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86년 전인 1936년 9월 7일, 태즈메이니아의 한 동물원에서 마지막 개체가 죽으면서 결국 지구상에서 멸종됐다. 훗날 전문가들은 이 동물이 밀렵꾼의 사냥에 시달린 결과 멸종됐다고 결론지었다.

다만 당시 죽은 개체의 행방은 80년 넘도록 미스터리로 남아있었다. 마지막 개체의 가죽과 뼈대가 태즈메이니아 지역 박물관인 TMAG(Tasmanian Museum and Art Gallery)로 옮겨졌는데, 이후 이관 기록이 분실되면서 완전히 자취를 감춘 것.

이후 TMAG 연구진은 마지막 개체의 흔적을 찾기 위해 추적해왔는데, 당혹스럽게도 연구진이 찾던 것은 해당 박물관의 벽장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보도에 따르면 TMAG 연구진은 호바트 박물관 벽장에서 가죽과 뼈대만 남은 동물의 사체를 확인했고, 마지막 개체가 죽은 해인 1936~1937년 기록을 분석한 결과 멸종된 태즈메이니아 호랑이의 것이라는 사실을 알아냈다.
서울신문

호주 현지 박물관 벽장에 방치돼 있던 멸종동물 태즈메이니아 호랑이의 가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호주 현지 박물관 벽장에 방치돼 있던 멸종동물 태즈메이니아 호랑이의 뼈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구진을 더욱 허탈하게 한 것은 해당 사체가 과거 호주 전역에서 순회 전시되기도 했는데, 전시되는 동안에서 이것이 멸종된 태즈메이니아 호랑이라는 ‘진실’을 알지 못했다는 사실이다.

연구진은 “(사체의) 가죽 상태 등이 매우 양호한 덕분에 과거 박물관 측이 순회 전시용으로 선택했다는 걸 알게 됐다”면서 “태즈메이니아 호랑이의 마지막 개체가 사라진 뒤 사체가 버려졌다는 소문이 나기도 했었다”고 전했다.

이어 “박물관이 태즈메이니아 호랑이의 흔적을 보존하고 있었지만, 분류하지는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면서 "벽장에서 되찾은 태즈메이니아 호랑이 가죽과 뼈대는 호바트 박물관에서 전시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비운의 태즈메이니아 호랑이

태즈메이니아 호랑이는 400만 년 전 출현해 호주 전역에 서식했다. 이후 태즈메이니아섬으로 이주한 태즈메이니아 호랑이는 이곳을 터전으로 삼아 번성했으나 비극의 시작은 인간이 나타나면서다.

19세기 서구인들이 이 섬에 상륙하면서 양을 키우기 시작하자 이를 잡아먹을 수 있는 육식동물인 태즈메이니아 호랑이가 표적이 됐다. 결국 인간들은 닥치는 대로 태즈메이니아 호랑이를 사냥하기 시작했고 곧 씨가 말랐다.

비운의 태즈메이니아 호랑이는 지구상에서 자취를 감추기 시작했고 결국 인간에 의해 멸종됐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여전히 태즈메이니아 호랑이가 야생에 살아있다고 믿었다.

2016년에는 아마추어 태즈메이니아 호랑이 연구가인 닐 워터스는 남호주 애들레이드 힐스에서 이를 목격했다는 영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서울신문

86년 전인 1936년 9월 7일, 마지막 개체가 죽으면서 멸종 선언을 받은 태즈메이니아 호랑이. 줄무늬가 호랑이를 닮았다 하여‘태즈메이니아 호랑이’로 널리 알려졌지만, 실제로는 캥거루를 닮은 유대류과 포유류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공개된 영상은 화면이 조잡해 사실 태즈메이니아 호랑이라는 것을 확인할 수 없었다. 시드니 대학 칼 크루셀닉키 박사는 “태즈메이니아 호랑이라고 주장하는 대부분의 영상들은 끔찍할 정도로 화면 상태가 좋지 않다”면서 “아직도 야생에 살아있다는 믿음이 마치 UFO 목격 같은 현상을 만드는 것”이라고 설명했었다.

지난 8월에는 호주 연구진이 유전자 편집 기술을 통해 태즈메이니아 호랑이 복원을 시도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