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원 "국가안보실 삭제지시 없었다…검찰 나가 진술할 것"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정권 칼날, '용공-문재인, 비리-이재명'으로 향하고 있어"

연합뉴스

발언하는 박지원 전 국정원장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2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윤석열정권정치탄압대책위원회 주최로 열린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및 흉악범죄자 추방 사건 관련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노영민 전 대통령비서실장, 박지원 전 국정원장. 2022.10.27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5일 검찰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당시 국정원장이었던 자신을 소환조사할 것이라는 관측과 관련해 "(검찰로부터) 연락이 없다. 연락이 있으면 가겠다. 가서 사실대로 얘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전 원장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나와 이같이 말하고, 당시 국정원이 청와대 국가안보실 지시를 받아 관련 첩보를 무단 삭제·수정했다는 의혹에 대해 "서훈 전 실장으로부터 어떤 지시도 받지 않았고, 삭제 지시도 없었다"고 반박했다.

이어 "관계장관회의나 NSC(국가안전보장회의) 모든 회의에 참석했지만 그런 지시는 없었다는 것을 분명히 밝힌다. 검찰에 나가서도 진술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전 원장은 해당 사건으로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구속된 데 대해 "남북관계 전문가를 특히 분단국가에서 싹을 잘라 버린다는 것은 중요한 인적 자원의 파괴로, 국익에 반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정치인도 아니고 전문가인 이러한 인적 자산이 구속됐다. 저는 참 이건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미국의 정보기관도, 나아가 북한에서도 굉장히 아쉬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전 원장은 피격 사건을 비롯한 일련의 검찰 수사에 대해 "저는 정치 보복이라고 본다. 윤석열 정권의 칼날이 용공-문재인, 비리-이재명으로 향하고 있지 않으냐"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압수수색 후 자택 나서는 박지원-서훈
(서울=연합뉴스) 신준희·홍기원 기자 =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왼쪽)과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이 16일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 검찰 압수수색을 지켜본 뒤 자택을 나서고 있다. 2022.8.16 photo@yna.co.kr



gorious@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