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크라전 284일 동부 바흐무트·크레민나 등 격전…"매일 수십명씩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후르키우, 수미, 자포리자 등 공습
바흐무트 매일 50명~100명 사망
러 부상병 300명 루한스크 병원 이송
우크라, 도네츠크 도심 공격…11명 부상
러군 "루한스크 크레민나 상황 긴박"
우크라 "러, 금지된 K-51 최루탄 투하"
러 "동·남부서 하이마스 등 5발 요격"
조지아 군인 5명 바흐무트서 사망
자포리자·니코폴 등 남부서도 포격
우크라 507곳 정전…헤르손시 85% 복구
뉴시스

[키이우=AP/뉴시스] 지난달 10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동부 바흐무트에서 우크라이나 군인이 러시아 진지를 향해 박격포를 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신정원 기자 = 우크라이나 전쟁 284일째인 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을 중심으로 치열한 교전이 벌어졌다. 바흐무트 등에선 매일 수십명이 사망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됐다. 조지아 군인 5명의 사망 소식도 전해졌다. 남부 자포리자, 헤르손에서도 포격이 이어졌다.

또 러시아군의 인프라 시설 공격으로 우크라이나 마을 500곳 이상이 전력을 공급받지 못하고 있다고 우크라이나 측이 밝혔다. 다만 헤르손시는 전력을 85% 수준까지 복구했다고 했다.

외신들을 종합하면 주말인 이날도 우크라이나 여러 지역에서 공습 경보가 울렸다. 하르키우, 드니프로페트로우스크, 폴타바, 수미, 자포리자 등에서다.

동부 지역에선 최대 격전지 중 하나인 바흐무트 등에서 격렬한 전투가 이어졌다.

우크라이나군 동부작전사령부는 바흐무트 지역에서 러시아군이 "매일 50명~100명 사망하고 있다"면서 "부상자는 훨씬 더 많다"고 주장했다.

우크라이나군 총참모부는 러시아군이 심각한 손실을 겪고 있다면서 도네츠크주와 루한스크주 병원 수용 인원이 초과됐다고 이날 보고했다. 부상병 300여 명이 루한스크주 노봅스코우로 이송된 것으로 파악했다. 이에 따라 예정된 민간 작전에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군이 도네츠크 중심부에 공습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아레나 경기장과 아파트 단지에 그라드(Grad) 다연장 로켓 등을 쐈다며 최소 3개가 도심 아파트 단지를 타격했고 민간인 11명이 부상했다고 덧붙였다.

또 러시아 측은 루한스크 크레민나시의 상황이 긴박하다면서 우크라이나군의 포격으로 현재까지 주민 절반 이상이 대피했다고 말했다.

러시아측 루한스크공화국(LPR) 관계자는 "크레민나는 최전선에서 6~7㎞ 떨어져 있다. 거의 24시간 내내 포탄 소리가 들린다"며 "오늘 155㎜ 구경 포격을 받았다. 지금 이 곳의 주민은 확전 전 인구 1만7000여 명의 절반도 채 되지 않는다"고 했다.

우크라이나군은 러시아군이 동부 지역에서 금지된 화학 무기를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소련제 K-51 최루탄이다.

우크라이나 해군은 "러시아군이 드론으로 우크라이나 수비대에 K-51 최루탄을 투하했다"고 밝혔다. 1925년 제네바 의정서는 전쟁에서 생화학 무기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반대로 러시아는 러시아군 방공망이 미국이 지원한 고속기동포병로켓시스템(HIMARS·하이마스) 등 5발을 요격했다고 했다. 이고르 코나셴코프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은 "루한스크와 자포리자 지역에서 하이마스와 우라간(Uragan) 등 5발을 요격했다"고 했다.

외국인 참전군의 사망 소식도 전해졌다. 조지아 언론은 자국 군을 인용해 도네츠크 바흐무트시 인근에서 10시간에 걸친 전투 중 우크라이나군을 지원하던 자국민 5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뉴시스

[헤르손=AP/뉴시스] 2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부 헤르손 인근 최전방에서 우크라이나 군인이 러시아 진지를 향해 SPG-9 무반동포를 쏘고 있다. 2022.11.24.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부 자포리자 등에서도 포격이 이어졌다.

우크라이나 자포리자주 당국은 이 지역 마을 1곳이 몇 차례 포격을 받은 뒤 주택 건물과 전선이 파손됐다고 밝혔다. 사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인근 드니프로페트로우스크 니코폴시 인근 마을엔 10여 차례 포격이 이어졌다. 이로 인해 주택과 차고, 전력 시설이 손상됐고 민간인 1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헤르손은 5차례 포격으로 주택과 가스관이 파손됐다.

수미주에선 러시아군 포탄이 국경 마을을 강타해 전력망과 주택 7채가 훼손됐다.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았다.

루한스크에선 러시아군이 포격을 지속하고 있지만 우크라이나군이 13개 마을을 탈환했다고 현지 당국이 전날 밝혔다.

뉴시스

[키이우=AP/뉴시스] 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이우 중심가에 순환 정전이 시행되는 동안 한 시장 과일 판매대에 촛불이 켜져 있다. 2022.11.1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내무부는 전력 기반 시설에 대한 러시아군의 몇 주 간의 집중 공격으로 이날 기준 500여 지역이 전기 공급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예우헨 예닌 우크라이나 내무부 차관은 자국 언론 인터뷰에서 "현재 8개주 507곳에 전기 공급이 끊겼다"며 "하르키우 지역이 112곳으로 가장 큰 피해를 입었다"고 말했다. 또 "도네츠크와 헤르손 지역에 90개 마을, 미콜라이우와 자포리자, 루한스크 지역에서도 전력이 차단됐다"고 했다.

다만 헤르손시의 전력 공급은 이날 85% 수준까지 복구했다.

시 관계자는 "헤르손시 전력 공급은 85% 복구했다"며 "시민의 70%는 그들의 가정에서 물을 공급받고 있다"고 밝혔다.

헤르손시는 지난 2일 전력의 약 4분의 3 정도를 복구했으나 다시 포격을 받아 한 때 전력 공급이 중단됐다. 이것을 3일 75% 수준으로 복구했고 4일 10% 수준을 더 정상화했다.

러시아군은 10월 10일·17일·31일, 11월 15일·23일·29일 등 최근 몇 주 간 우크라이나 에너지 기반 시설을 겨냥한 대규모 공습을 퍼부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