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과 법무부

이태원 참사 희생자 ‘마약 부검’ 요청한 검찰…유족들 “속에서 천불나” 울분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부 유가족 “마약 탓 쓰러진 게 아닌지 물어”

검찰 “범죄 피해 가능성에 부검 언급했을 뿐”

세계일보

지난 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유가족 간담회에서 두 주먹을 꽉 쥔 유가족이 흐느끼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찰이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족에게 부검 의사를 물으면서 ‘마약 검사’를 권유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4일 대검찰청과 MBC 등에 따르면 참사 다음날인 10월30일 한 광주지검 검사는 광주의 한 장례식장에 찾아와 유족에게 희생자에 대한 부검 의사를 물었다.

이 검사는 부검 의사를 전달 후 “마약 때문에 혹시나 쓰러진 게 아니냐”면서 사인을 명확히 해야 한다는 취지로 마약 피해 관련성도 언급했다고 한다. 부검을 하면 흉부 압박 때문인지, 마약 때문인지 명확한 사인을 알 수 있으니 참고하라며 마약 관련 언급을 했다는 전언이다.

유가족의 반대로 부검은 이뤄지지 않았다. 유가족은 검사의 마약 언급에 강하게 반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참사 희생자의 동생은 이날 MBC ‘스트레이트’와 인터뷰에서 “(검사가) ‘마약 관련해서 소문이 있는데, 물증도 없다. 부검을 해보시지 않겠냐’(고 했다)”며 “소문에 의존해서 언니를 마약한 사람으로 몰아가는 식으로 말을 해서 황당했다”고 말했다.

이 희생자의 어머니도 “압사 당해서 아이가 고통스러웠을 건데, 또 한 번 이렇게 칼을 댄다는 것 자체는 생각할 수도 없다”며 “참사 당일에도 마약 단속에 집중하느라 경찰 대응이 늦어졌다는 논란이 있었는데, 속에서 천불이 난다”고 전했다.

광주지검은 당시 검사가 유가족에게 이 같은 언급을 했다는 것을 인정하면서도, ‘마약 범죄로 인한 피해 가능성’을 언급했을 뿐 유족 의사를 존중해 부검은 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세계일보는 이번 참사로 안타깝게 숨진 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족들의 슬픔에 깊은 위로를 드립니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