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3040 신흥부자 7만명, 주요 투자처는‘주식·예적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KB금융 한국부자 보고서

30~40대에 이르러 이제 막 부자가 된 ‘신흥 부자’들은 부모 지원으로 종잣돈을 마련해 자산을 증식한 경우가 많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이들은 부동산 투자로 자산을 축적한 전통부자와 달리 주식과 예적금 같은 금융상품으로 종잣돈을 불려 지금의 부를 이룬 것으로 나타났다.

KB금융그룹은 4일 이 같은 내용의 ‘2022 한국 부자(富者) 보고서’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금융자산 10억~20억원을 보유한 30~49세의 개인을 뜻하는 신흥부자들은 지난해 기준 7만8000명으로, 금융자산 10억원 이상을 보유한 전체 부자의 18.4%를 차지했다. 이들이 보유한 금융자산 규모는 99조5000억원으로 부자의 총금융자산 중 3.5%를 차지했다.

신흥 부자는 자신이 금융자산 10억원을 넘기며 부자가 되도록 한 부의 원천을 묻자 32.2%가 사업소득을 꼽았다. 부동산 투자(26.4%)와 상속·증여(20.7%)가 뒤를 이었다.

​전통 부자에 비해 상속·증여의 비중은 5.2%p, 부동산 투자 비중은 1%p 높았다. 이른바 부모로부터 지원을 받아 부자가 된 금수저 비중이 전통 부자에 비해 더 큰 셈이다.

구체적으로 신흥 부자는 부를 축적하기 위한 종잣돈의 규모를 최소 7억원이라고 응답했는데, 종잣돈 형성 방법은 전통 부자에 비해 ‘근로소득을 모아서’(+14.8%p), ‘부모로부터의 지원·증여·상속으로’(+11.4%p) 응답 비중이 높았다.

신흥 부자는 7억원 정도의 종잣돈을 만든 뒤 현재의 부를 이루기까지 자산 증식의 가장 주된 방법으로 주식 투자(54%)를 이용했다. 거주용 외 아파트(36.8%), 예·적금(31%), 거주용 부동산(24.1%) 등이 뒤를 이었다.

전통 부자와 비교하면 신흥 부자는 주식(+10.3%p)과 예적금(+3.4%p) 등의 금융상품이나 금·보석, 디지털자산 등 기타자산(+3.6%p)으로 부를 확대한 경우가 더 많았다.

신흥 부자가 향후 목표로 하는 총자산 구성비는 부동산자산 52%, 금융자산 36%로 전통 부자와 거의 유사했다. 다만 현재 총자산 구성비는 부동산자산이 64.7%, 금융자산 29.5%로 부동산자산 비중이 현저히 큰 것으로 분석됐다.

전통 부자의 66.2%가 자신을 부자라고 생각한 반면 신흥 부자는 그 비중이 4명 중 1명 정도인 26.4%에 그쳤다.

최근 신흥 부자의 자산관리 관심 분야는 △국내 금융상품 투자(36.8%)가 가장 많이 거론됐다. △경제동향 정보 수입(32.2%), △국내 부동산 투자(26.4%), △소비·지출관리(23.0%), △자산 포트폴리오 조정(23.0%) 등에도 관심을 뒀다.

신흥부자들이 주목하고 있는 미래 투자처는 금융상품에선 ‘주식’, 부동산자산에선 ‘주거용 부동산’으로 나타났다. 가장 수익률이 높을 것으로 생각하는 투자처는 ‘거주용 부동산’과 ‘거주용 외 주택’으로 각각 42.5%를 차지했다. 이어 주식(34.5%)이 기대되는 투자처로 꼽혔다.

이들은 유망한 주식 종목으로 전기차·배터리, 친환경에너지,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약·바이오, IT·소프트웨어 등을 지목했다. 전통부자들 역시 전기차·배터리를 가장 기대되는 투자 분야로 꼽았다.

손희정 기자 sonhj1220@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