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무안ㆍ함평서도 고병원성 AI 발생…농장사례 총 32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수사본부, 고병원성 여부 조사 중...방역조치도 시행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성병원 조류인플루엔자(AI)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가 전남 무안군 소재 종오리 농장과 함평군 소재 산란계 농장에서 각각 고병원성 AI(H5N1형)가 발생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발생으로 올가을 이후 가금농장과 가정에서 발생한 고병원성 AI 사례는 총 32건으로 늘었다.

이와 별개로 전남 함평군에 있는 한 산란계 농장에서 이날 AI H5형 항원이 확인됐다. 중수본은 고병원성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농장주가 방역 당국에 폐사 증가 등을 신고했고, 전남 동물위생시험소가 검사한 결과 항원이 나왔다. 해당 농장에서는 닭 약 8만 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중수본은 농장에 초동대응팀을 투입해 출입 통제, 살처분, 역학조사 등 방역 조치를 실시했다.

[이투데이/윤희성 기자 (yoonheesung@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