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 대통령 "정유·철강 업무개시명령 준비…피해 최소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 사태 11일째인 오늘 윤석열 대통령은 "관계 장관들께서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서 끝까지 추적하고 신속 엄정하게 조치해 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오늘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관련 관계장관 대책회의를 주재하며 "현재 진행 중인 집단운송거부뿐만 아니라, 정상 운행을 방해하거나 위협하는 행위 등은 모두 법을 위반하는 범죄행위"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아울러 "정유, 철강 등 추가 피해가 우려되는 업종은 즉시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화물 운전자 대체인력의 확보, 군 인력과 장비의 활용 등 대체 수단을 신속히 확보해 산업피해가 최소화되도록 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정진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