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 드라마 유포했다고·…北, 10대 학생 공개 처형”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압록강 너머로 보이는 혜산시 -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에서 한국 드라마와 영화를 유포했다는 혐의로 10대 청소년들이 공개 처형됐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양강도의 한 소식통은 전날 “지난 10월 혜산시에서 10대 학생 3명이 공개처형됐다”면서 “처형된 학생들은 남한 영화와 불순녹화물을 시청하고 이를 유포한 학생 2명과 계모를 살인한 학생 1명”이라고 전했다. 불순녹화물이란 음란물을 가리킨다.

북한에서 10대 학생들이 한국 영화나 드라마를 시청하다 적발되면 노동단련대 처벌을 받는다. 재차 적발될 경우 5년간의 노동교화소 처벌은 물론 학생의 부모도 자녀교육 책임을 지고 노동교화소에 수감된다.

특히 단순 시청을 넘어 한국 영화나 드라마를 유포하거나 판매하다가 단속되면 미성년자라도 사형에 처한다는 것이 소식통의 전언이다.

지난 10월 공개 처형된 10대 학생 2명은 한국 영화와 드라마, 음란물을 친구들에게 유포한 사실이 82연합지휘부(반사회주의·비사회주의 연합지휘부)에 적발됐다. 나머지 1명은 계모와 돈 문제로 다툼을 벌이다 흉기로 계모를 찔러 사망케 하는 중죄를 지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공개처형은 혜산 비행장 활주로에서 진행됐다”면서 “당국은 혜산 주민들을 활주로에 집합시킨 뒤 10대 학생들을 공개 재판장에 세워놓고 사형 판결을 내린 다음 즉시 총살했다”고 말했다.

북한 체제에 반하는 서적이나 영상물 등을 단속하는 82연합지휘부는 주민들 중에 조사원을 심어놓는 방식으로 단속을 벌인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일반 주민으로 위장한 조사원이 직접 한국 영화나 드라마를 직접 구매하면서 누가 이를 유포하거나 판매하는지 조사해 보고한다는 것이다. 이번에 처형된 학생들도 이러한 함정수사에 걸려든 것이라고 소식통은 전했다.

같은 날 함경북도의 다른 주민 소식통도 “당국이 반동사상문화를 척결하기 위해 강도 높은 통제와 단속을 벌였는데도 국경을 비롯한 대도시 등지에서 한국 영화나 드라마를 몰래 시청하다 적발되는 일이 근절되지 않아 공개처형 방식을 동원했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 역시 10월에 혜산시에서 10대 학생 3명이 처형된 소식을 전하며 처형된 학생들이 고급중학교(고등학교) 3학년이라고 덧붙였다.

함경북도의 소식통은 “공개처형이 진행된 이후 82연합지휘부는 반동사상문화를 뿌리 뽑는다며 보위부·안전부·검찰·재판기관 간부들로 연합타격대를 조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혜산시에는 불순녹화물을 소지하고 몰래 유통하며 돈벌이를 하는 상인들 중에 청년들이 있어 82연합지휘부와 타격대의 집중단속 대상이 되고 있다”면서 “당국이 82연합지휘부 하의 사법기관들에 ‘남한 영화 등 불순녹화물과 출판물을 소지하거나 유통한 자는 조사를 질질 끌지 말고 수사와 예심, 재판 공정을 속전속결로 처리해 공개투쟁에서 단호하게 처리하라’는 지시를 내려 앞으로도 공개처형이 행해질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혜산시는 양강도의 도소재지로 압록강을 사이에 두고 중국 창바이 조선족자치현과 마주하는 국경 도시다.

신진호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