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시위와 파업

박완수 경남지사 건설현장 점검…화물연대 파업 총력 대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창원=뉴스핌] 남경문 기자 =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가 10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경남도는 박완수 도지사가 3일 오전 시멘트 사업장, 건설현장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박 지사는 한라시멘트 창원유통기지를 방문해서 시멘트 출하동향을 파악하고 비노조원 화물차주 등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뉴스핌

박완수 경남도지사(오른쪽 두 번째)가 3일 오전 한라시멘트 창원유통기지를 방문해 시멘트 출하 동향 등을 파악하고 있다. [사진=경남도] 2022.12.0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멘트 분야는 지난달 29일 운송사업자와 종사자에 대한 정부의 업무개시명령 이후 일부 물량이 공급되고는 있으나, 평시 출하량 대비 14% 수준에 그치고 있다.

이어 창원시 의창구 소재 주택건설 현장을 방문한 박 지사는 현장의 애로사항을 들었다.

박 지사는 "도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수송대책 등 적극 대응하고 있다"라며 "화물연대 파업 상황이 조속히 해결되기를 바라며, 향후 안전하게 공사를 재개할 수 있도록 현장관리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레미콘 수급차질을 겪고 있는 건설현장은 대체공정을 진행하고 있으나, 상황이 지속되면 공사중지 사태가 연이어 발생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오고 있다.

도내에 민간공사 현장, 도 발주 공사 등 총 1500여 개 현장 중 지난 2일까지 공사중지 등 피해를 겪고 있는 현장은 60여 개소에 이른다. 피해가 확산되면 최근 산업계의 자금사정 악화와 더불어 지역경제 전반에 큰 영향이 우려되고 있는 실정이다.

도는 정부 업무개시명령 발동에 따라 운송 방해, 불법 점거 등 불법행위에 경남경찰청과 함께 대응하고 있으며, 비상수송대책을 강화하는 등 피해 최소화를 위해 가용수단을 총동원하고 있다.

news234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