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결국 시한 넘긴 예산안‥'이상민 해임안'도 연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내년도 예산안이 어제까지였던 법정 처리 시한을 결국 넘겼습니다.

또, 본회의도 무산되면서 이상민 장관 해임건의안 처리도 연기됐습니다.

조희원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내년도 예산안이 법정시한을 넘기기 된 데 대해 여야는 서로에게 책임을 돌렸습니다.

[송언석/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
"민주당의 몽니와 국정 발목잡기, 힘자랑으로 인해서 오늘(2일) 사실상 예산안 처리가 어려워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