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가부 폐지·알박기 인사' 논의 첫발...여야 신경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 정부 출범 7개월 만에 '정부조직 개편' 논의

여야, 여가부 폐지 등 두고 초반부터 신경전

국민의힘 "새 정부 기회 줘야"…여가부 폐지 주장

민주 "여가부 기능 확대해야…일방적 폐지 안 돼"

[앵커]
정부조직 개편과 공공기관 임기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여야가 처음 머리를 맞댔습니다.

하지만 야당은 여성가족부 폐지 반대 입장을 고수했고, 여당은 전임 정부가 임명한 기관장들의 자진사퇴를 요구하며 견해 차이만 확인했습니다.

손효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윤석열 정부 출범 7개월 만에 정부조직 개편을 논의하기 위해 여야 정책위의장과 원내수석부대표 등 '3+3 정책협의체'가 처음 가동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