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특수본, 이임재 등 경찰간부 4명 구속영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태원 특별수사본부가 오늘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과 박성민 전 서울경찰청 정보부장 등 경찰 간부 4명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이 전 서장은 핼러윈 기간 경찰 인력을 더 투입해야 한다는 안전대책 보고에도 사전 조치를 하지 않은 혐의를 받습니다.

박 전 부장은 참사 이후 경찰 정보과장들과 모인 메신저 대화방에서 "감찰과 압수수색에 대비해 정보보고서를 규정대로 삭제하라"고 지시한 혐의를 받습니다.

김진호 전 용산서 정보과장은 정보보고서를 삭제한 혐의로, 송병주 전 용산서 112상황실장도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됐습니다.

[조유송]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