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승기, 후크와 18년 인연 정리…전속계약해지 통지서 발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1일 후크 엔터테인먼트에 전속계약해지 통지서를 발송했다. 음원 수익 정산 문제 등으로 소속사와 갈등을 빚고 있는 그가 18년간 맺은 관계를 끝맺음 한 것이다.

이승기 측은 1일 동아닷컴에 “후크 엔터테인먼트의 전속계약상 의무 위반 사실을 확인했고 이에 대한 시정 또한 이뤄지지 않아 계약 규정에 근거해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후크 엔터테인먼트에 보낸 내용증명 역시 회신받았다”면서도 “관련 내용은 말씀드릴 수 없다. 양해 바란다”고 했다.

최근 이승기는 자신이 데뷔한 이후 음원 수익 정산을 받지 못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지난달 15일 후크 엔터테인먼트에 내용증명을 보냈다. 이승기 측은 이승기가 2004년 데뷔 이후 지금까지 음원료 지급 정산서를 받은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권 대표는 21일 “법적인 책임이 있다면 회피하지 않고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그런데 권 대표가 17일 이승기 측으로부터 내용증명을 받은 후 소속사 이사와 이승기 매니저를 불러 “내 이름을 걸고 (이승기를) 죽여버릴 것”이라고 말한 녹취록이 인터넷 매체 디스패치를 공개되며 큰 파문이 일었다.

이와 관련해 후크 엔터테인먼트는 25일 입장문을 내고 권 대표의 언행에 대해 사과하면서도 이승기에게 음원 정산을 해준 적이 없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이에 대해 이승기 측은 28일 “음원료 지급 정산서를 받은 적이 없고 어떤 음원료를 어떤 방식으로 지급했다는 것인지 전혀 알 수 없다”며 “거짓 주장에 유감을 표하고 이승기는 더 이상의 대화가 무의미하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한편, 지난달 30일 인터넷 매체 디스패치는 권 대표와 후크 엔터테인먼트 임원들이 법인카드 등 회삿돈 약 28억 원을 개인 물품을 구매하거나 여행 비용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권 대표는 “책임을 회피하지 않을 것이며 개인 자산을 처분해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