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하 35도 북극한기 남하…서울 2일 아침까지 춥다, 영하 7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한파가 기승을 부린 1일 경기도 고양시 한강하구에서 나무가 얼어 붙어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일 북쪽의 찬 공기가 불러온 한파가 절정에 달하면서 서울의 체감온도가 -14도까지 떨어지는 등 전국적으로 맹추위가 기승을 부렸다. 추위는 2일 오전까지 이어지다가 오후부터 차츰 풀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에는 삼한사온(三寒四溫)의 전형적인 겨울철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서울은 아침 기온이 영하 9.4도를 기록했고, 체감온도는 -14.1도까지 떨어졌다. 강원도 고성 향로봉의 경우 -19.7도까지 기온이 내려가는 등 -20도에 육박하는 한파가 전국적으로 맹위를 떨쳤다.

낮 동안에도 한파의 기세는 이어지고 있다. 오후 2시를 기준으로 서울은 -1.5도로 영하권에 머물고 있고, 체감온도는 -3.3도로 추위가 매섭게 느껴질 정도다. 한파가 절정을 지나면서 한파 특보는 수도권을 포함해 많은 지역에서 해제됐지만, 여전히 중북부 지역에는 한파주의보와 경보가 이어지고 있다.



최강 한파 몰고 온 ‘북극 한기’



중앙일보

최근 2주간 500hPa(약 5km 상공) 고도편차 분석장. 찬 공기 세력(파란색 부분)이 남하하면서 한반도(검은색 원 부분)로 세력을 넓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기상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말부터 시작된 강력한 한파는 북극에 가둬져 있던 영하 30~35도의 찬 공기가 시베리아를 거쳐 남하해 한반도 상공을 뒤덮었기 때문이다. 그 전까지만 해도 차가운 한기가 북극 주변에 갇혀 있었고, 이 때문에 전국적으로 이상고온 현상이 발생했다. 하지만, 북극 주변을 돌며 한기를 가뒀던 제트기류가 느슨해지면서 북쪽에 쌓였던 냉기가 한반도를 향해 밀려왔다.

특히, 1일은 찬 바람의 강도는 약해졌지만 맑은 날씨로 인해 지표에서 열을 뺏기는 복사냉각 현상이 더 탁월해지면서 기온이 전날보다 더 떨어졌다.

우진규 기상청 통보관은 “서에서 동으로 불던 바람, 즉 제트기류에 막혀서 찬 공기가 내려오지 못하다가 제트기류가 약해지면서 찬 공기가 내려왔고 한파를 불러왔다”며 “찬 공기 세력은 현재 북동쪽으로 서서히 빠져나가고 있지만, 대기 하층에 남아 있는 찬 공기가 내일 아침까지는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중앙일보

전국에 한파가 이어진 1일 오전 두꺼운 복장의 시민이 서울 광화문 사거리를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일 아침까지도 서울의 기온이 -7도까지 떨어지는 등 전국이 매우 추울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 양주·파주는 아침 최저기온이 -12도를 기록하는 등 -10도를 밑도는 곳도 많을 전망이다. 하지만, 낮부터는 서울의 기온이 2도까지 오르는 등 전국 대부분이 영상권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주말 중부에 눈·비…이후 또 한파



중앙일보

다음 주까지 서울의 기온 예상 분포. 추운 파란색 영역과 따뜻한 붉은색 영역이 삼한사온의 형태를 보이고 있다. 기상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눈 소식도 있다. 서해상에서 발달한 눈구름대의 영향으로 1일 오후부터 2일 아침까지 서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제주도 산지에는 1~5㎝, 충남 서해안과 충남 북부 내륙, 전라 서해안에는 1~3㎝의 눈이 쌓일 전망이다.

주말인 3일 새벽부터 낮 사이에도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비 또는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기온이 낮고, 지형의 영향이 더해지는 경기 북부와 강원 내륙·산지에는 최대 5㎝에 이르는 많은 눈이 내릴 수 있어 교통안전에 주의해야 한다. 서울과 인천, 경기 남서부 등 수도권에도 1㎝ 안팎의 눈이 내릴 전망이다.

이번 한파는 막바지에 이르렀지만, 주말이 지나고 또다시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한파가 찾아올 가능성이 크다. 기상청은 12월에 접어들면서 시베리아의 찬 공기가 주기적으로 한반도에 내려와 사흘은 춥고 나흘은 포근한 ‘삼한사온’ 패턴의 겨울철 날씨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박정민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밀가루 큰 반죽에서 작은 반죽을 떼어내듯이 시베리아 지역의 찬 대륙고기압이 떨어져 나오면서 우리나라에 찬 공기를 몰고 왔다가 동쪽으로 물러나는 주기가 다음 주까지 계속해서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