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공군 50명 사살’ 한국전 영웅 일본인 미야무라 별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향년 97세…미국·한국에서 각각 최고무공훈장 받아

1951년 4월 연천군 대전리에서 전공 올린 뒤 부상

헤럴드경제

마야무라 히로시(가운데) [CNN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6·25전쟁에서 홀로 중공군 50명 이상을 사살하는 전공으로 미국과 한국에서 각각 최고무공훈장을 받은 일본계 미국인 미야무라 히로시 예비역 하사가 별세했다. 향년 97세.

뉴욕타임스(NYT)는 30일(현지시간) 미국 의회 명예 훈장 협회를 인용해 미야무라 하사가 전날 애리조나주(州) 피닉스의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고 보도했다.

미야무라 하사는 1944년 징집돼 제2차 세계 대전 전투 기록을 작성하는 일본계 미국인 부대인 제442연대 전투팀에 배속된 후 1946년 제대했다.이후 1950년 한국전쟁 발발과 함께 현역으로 소집됐다.

1951년 4월 24일 상병 계급이었던 그는 연천군 대전리 인근에서 미군의 진지를 지키던 중 중공군의 야간 공격에 다친 동료들이 이송되자 홀로 자리를 지켰다.

그는 야간 전투에서 시야 확보가 어려운 틈을 타 소총에 총검을 장착한 뒤 중공군 10명을 사살했다. 이후 진지로 복귀해 기관총과 수류탄 등으로 더 많은 중공군을 처치했다.

미국 의회 명예훈장을 받을 당시 공적서에는 “미야무라 하사가 탄환이 바닥나기 전까지 50명 이상의 중공군을 죽였고 심각한 부상을 입었다”고 기록됐다.

수류탄 파편에 다친 그는 중공군에게 포로로 잡힌 뒤 28개월 간 억류돼 있었으며 기아에 시달렸다. 이후 1953년 휴전이 성사된 뒤 풀려났다.

이후 그는 당시 미국 백악관의 주인이었던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대통령에게 의회 명예훈장을 받았다.

한국 정부도 지난 2014년 미야무라 하사를 초청해 태극무공훈장을 수여했다.

미야무라 하사는 생전 인터뷰에서 “내 동료들이 죽는 것을 보고 싶지 않았을 뿐”이라며 “내가 한 행동이 결코 영웅적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라고 회고했다.

1925년 뉴멕시코주의 탄광에서 일하던 일본 이민자 가정에서 태어난 미야무라 하사는 2차 세계 대전 발발 직후 입대를 자원했지만, 일본인이라는 이유로 거절당했다.

이후 그는 일본계 미국인들로만 구성된 부대에서 기관총 사수 훈련을 받았지만, 독일의 항복으로 실제 2차대전 전투에는 참전하지 못했다.

그는 한국전쟁 후 뉴멕시코 주로 돌아와 자동차 정비사로 일했다. 그의 손녀는 미 공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일리노이주 공군 기지에서 장교로 복무하고 있다.

jshan@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