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통령실, 네옴시티 수주 대가로 부산엑스포 포기 의혹에 "수준 이하 저질공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대통령실이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의 방한 당시 네옴시티 건설 프로젝트 수주를 대가로 2030 부산 세계 박람회 유치를 포기한 것 아니냐는 야당의 음모론을 "수준 이하의 저질 공세"라고 맹공을 퍼부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30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현재 한덕수 국무총리와 대통령실 미래전략기획관실이 전 세계를 돌며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위한 치열한 유치전을 벌이고 있다"라며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박형준 부산시장, 방문규 국무조정실장 등을 특사로 파견해 민관합동으로 부산 엑스포와 국익 관철을 위한 국가적 역량을 결집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윤석열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총리가 지난 17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대통령 관저에서 열린 한-사우디 회담 및 오찬을 마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2022.11.17 phot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수석은 "이러한 마당에 야당은 대통령이 마치 무함마드 왕세자와 거래해 부산 엑스포 유치를 포기한 듯 마타도어를 퍼뜨리고 있다"라며 "대한민국 청년들의 미래를 지켜줄 통상교역의 논의 자리를 저급한 가짜뉴스로 덧칠한 발언이자 공당의 언어라고는 믿기지 않는 수준 이하의 저질 공세"라고 질타했다.

김 수석은 "다른 나라 정부까지 깎아내리고 모욕한 외교 결례와 국익을 저해한 자해 발언에 사과하지 않는다면 엄중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법적 조치까지 언급했다.

이는 야당에서 나온 윤석열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의 회동에서 네옴시티 관련 건설 프고젝트 수주를 대가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포기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한 것이다.

김성환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지난 29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어떤 약속을 했는지 소상히 밝힐 것을 요청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 의장은 "항간에는 사우디 네옴시티 프로젝트 수주 등을 대가로 부산 엑스포 유치를 포기한 것은 아니냐 하는 의혹과 걱정을 하는 국민들이 늘어나고 있다"라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