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野 이상민 해임건의 추진에 與 '국조 보이콧' 만지작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당 오날 중 해임건의안 발의…탄핵소추안 가능성도

與 "민주당이 국조 합의 파기…보이콧 가능성 열려있어"

뉴스1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중대본 회의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11.28/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밝음 김유승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30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해임건의안 발의를 추진하자 국민의힘은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보이콧'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30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은 이날 오후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할 예정이다. 당내 강경론이 고개를 들고 있어 '탄핵소추안 발의'라는 강수를 둘 가능성도 점쳐진다.

정부와 여당은 해임건의안 발의가 국정조사 합의 파기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민주당이 먼저 합의를 파기했다는 점을 강조하며 국조 보이콧 가능성을 언급하는 등 여론전에도 나서고 있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막가파식 '자기모순 정치'"라며 "국조를 시작하기도 전에, 장관을 조사하기도 전에, 장관을 그냥 해임하겠다는 것은 무슨 경우냐. 애당초 국정조사를 할 생각은 있었던 건가"라고 비판했다.

이와관련, 여당 핵심 관계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아직 당내에서 의견이 모인 건 없지만 (보이콧) 가능성은 열려있다"며 "민주당이 하는 걸 지켜보고 논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도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민주당이 저렇게 합의정신을 파기하고 국정조사를 처음부터 그냥 오로지 정쟁으로 이용하겠다고 하는 속내를 드러낸 국정조사 보이콧 가능성은 열려 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도 이 장관 해임건의안에 반대 입장을 명확하게 밝히면서 국정조사 보이콧에 힘을 실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전날 "(국정조사의) 핵심 증인 중 한 명인 이 장관에 대해서 해임을 먼저 요구하는 것은 조사를 통한 진상규명 이전에 결론을 정해놓은 것으로 비칠 소재가 충분하다"고 밝혔다.

여당은 전날 주호영 원내대표 주재로 3선 이상 의원들과 긴급회의를 진행하고 해임건의안은 '이재명 대표 방탄용' 전략으로 규정했다. 주 원내대표는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 해임 건의안을 행사하면 막을 방법이 없지만 그러면 정쟁만 난무하고 이태원 참사의 제대로 된 원인 규명이나 책임 추궁은 어려워지는 상황이 된다"며 "해임 건의안을 강행 처리한다면 정치를 포기하는 것이고 오로지 '이재명 구하기'에 올인하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다만 전날 회의에선 국정조사는 국민과 약속인 만큼 지켜야 한다는 의견이 다수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권은희 의원은 전날 회의에 참석한 뒤 "국민에 대한 약속은 지키는 게 맞단 의견이 의원들 사이에 형성됐다"고 말했다. 회의에 참석했던 중진 의원도 "약속은 지키는 게 맞지 않느냔 이야기가 더 많았다"고 전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날 "민주당이 본회의를 단독 개회할 개연성이 매우 높은 상황"이라며 의원들에게 다음 달 1일과 2일에 국회 경내에서 비상대기해 달라는 협조 문자를 보낸 상태다.

bright@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