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경찰과 행정안전부

경찰, 한동훈 법무부 장관 신변보호 조치…자택 순찰 강화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 27일 더탐사TV, 한동훈 장관 자택 방문·유튜브 중계

수서경찰서, 자택 순찰 강화…스마트워치 지급도 논의

한 장관은 더탐사 고발…"정치깡패 역할 한다" 비판도

[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경찰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그 가족에 대한 신변보호 조치에 나섰다.

이데일리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나와 있다. (사진=연합뉴스)


2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한 장관과 그 가족에 대한 신변보호를 위해 자택 주변 순찰을 강화했다. 스마트워치 지급 여부 등은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유튜브 기반의 언론 매체인 ‘시민언론 더탐사TV’(더탐사)는 지난 27일 오후 1시쯤 30분쯤 서울 강남구 도곡동의 한 장관 자택을 찾았다. 이들은 한 장관의 집에 가는 과정을 유튜브 방송으로 생중계하고, 자택 앞의 택배를 살펴보거나 초인종을 누르기도 했다. 당시 자택엔 한 장관의 배우자와 자녀가 있던 상태로 전해졌다.

이에 한 장관은 더탐사 소속 취재진 5명을 보복 범죄, 공동주거침입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한 장관은 지난 28일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출근길에 “더탐사 같은 곳이 정치 깡패들이 했던 역할을 하는 것 같다”며 이들을 비판하기도 했다.

앞서 한 장관은 더탐사를 스토킹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스토킹처벌법) 위반 혐의로 고소한 상태다. 이들은 지난 8월 말부터 9월까지 퇴근하는 한 장관의 관용차량을 쫓은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더탐사 측은 지난 4일 피의자 조사 당시 “정당한 취재 활동의 일환이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더탐사TV는 지난 8월 강남구 청담동에서 한 장관이 윤석열 대통령, 김앤장 변호사 등과 술자리를 가졌다는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처음으로 제기한 매체다.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역시 국정감사 당시 의혹 제기의 근거로 이 매체의 녹취록을 들었고, 이 과정에서 더탐사는 한 장관을 취재하기 위해 퇴근길 추적 등이 이뤄졌다는 입장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