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규성 연속골로 순식간에 2:2 만든 한국···열광의 도가니로 변한 광화문광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가 열리는 28일 오후 시민들이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거리응원에 참여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한국-가나전이 펼쳐진 28일 밤,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수천명의 시민이 서울 광화문광장에 모여 한목소리로 한국팀을 응원했다. 전반까지 2대0으로 끌려가다 후반전 들어가기 무섭게 조규성 선수의 연속골로 2대2 동점을 만들자 광화문광장은 열광의 도가니로 변했다

전반 초반 한국팀이 연거푸 코너킥을 얻는 등 경기를 주도하자 시민들의 함성 소리가 커졌다. 수 차례의 기회에도 가나의 골문이 좀체 열리지 않자 여기저기서 탄식 소리가 들리기도 했다. 한국 선수들이 상대쪽 골대로 올라갈 때는 ‘대~한민국’ 구호를 외쳤고, 상대 패스를 차단할 때는 호루라기 소리와 박수소리가 함께 터져나왔다.

전반 24분 가나의 첫골이 터지자 광화문광장에 일순 적막이 흘렀다. 그러나 시민들은 이내 “대~한민국”을 외치며 응원의 목소리를 높였다. 골을 넣기 전 가나 선수의 손에 공이 맞는 모습이 느린화면으로 확인되자 시민들 사이에선 “봐봐! 아니야” 하는 외침이 나왔지만 주심이 가나의 득점을 인정하자 시민들은 다시 긴장되는 듯 양손을 꼭 모으고 스크린을 지켜봤다.

전반 33분 가나가 두번째 득점에 성공하자 응원단에선 이전보다 커진 탄식과 함께 “제발”이라는 외침이 들렸다. 뒤돌아 응원구역 밖으로 나가는 시민도 일부 보였다. 전반전이 2대0으로 끝나자 자리를 뜨는 시민이 좀 더 늘었다.

전반 44분 정우영 선수의 슈팅 때 가장 큰 탄식이 나왔다. “아!” 하는 아쉬움 섞인 탄식과 함께 격려의 박수소리가 들렸다. 전반 42분 손흥민 선수가 골을 잡고 가나 진영으로 몰고갈 때는 ‘손흥민’을 외치는 소리가 연실 들렸다. 후반전에 접어들어 조규성 선수가 13분, 15분 연거푸 골을 넣어 순식간에 2대2 동점을 만들자 광화문광장의 열기는 최고조에 달했다. 일부 시민은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이날 다섯 개로 나뉜 광화문광장 응원구역 중 3개 구역은 우의를 입은 시민들로 꽉 찼다. 비가 와 머리가 젖어도 개의치 않는 모습이었다. 경기 시작전까지 응원무대에 맞춰 방방 뛰던 시민들은 경기가 시작되자 집중한 표정으로 스크린을 보며 경기에 몰두했다.

주변이 어두워지자 시민들의 빨강색 응원복장이 눈에 띄었다. 빨강 우의를 두르거나 긴소매 위에 빨간 태극전사 유니폼을 입은 시민, 반짝이는 빨강 머리띠를 한 시민들이 보였다. 반짝이는 빨간 불빛이 많아질수록 함성도 커졌다. 태극기를 등에 두르거나 양손으로 들고 응원하는 시민도 있었다. 응원을 위해 휴가를 내고 광장을 찾은 윤지효씨(31)는 “완전 기대된다. 한국이 이길 것”이라며 “응원복을 입고 왔는데 우비를 입어야 해서 아쉽다”고 했다. 윤씨는 우비 안에 19번 유니폼을 입고 있었다.

한국팀이 조예선 1차전인 지난 24일 우루과이전에서 무승부로 선전한 것이 가나전에 대한 시민들의 기대감을 키웠다. 제주도에서 왔다는 한철훈군(18)은 “우루과이전은 집에서 봤는데, 한국이 너무 잘했기 때문에 친구들과 인당 10만원씩 내고 비행기를 타고 왔다”고 했다. 친구들과 응원을 나온 대학생 권민성씨(19)는 “비가 오지만 경기를 끝까지 보고 갈 것”이라며 “너무 설레고, 1차전만큼 좋은 경기를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대학 입시를 마치고 자유를 만끽하러 온 고등학생들도 다수 보였다. 같은 학교 친구 4명과 광장을 찾은 동성고등학교 3학년 고기민군(18)은 “수능도 끝났고, 월드컵이 쉽게 오는 기회가 아니라 친구들과 즐기러 왔다. 아버지가 2002 한일월드컵 때 입으셨던 유니품도 물려 입었다”고 했다. 인근 배화여고에 재학 중인 노혜림양(18)은 “손흥민 선수와 토트넘의 팬이다. 지난 우루과이전에는 대학 면접 일정이 나와 있어 직접 못왔는데, 오늘은 꼭 오고 싶었다”고 했다.

거리응원을 주최한 붉은악마 측은 안전에 만전을 기했다. 행사진행자는 “관람석 내 우산 사용은 피해를 줄 수 있으니 우의 착용을 권장한다”고 안내했다. 응원구역을 둘러싼 펜스 앞에 경광등을 들고 10보 간격으로 늘어선 안내요원들은 “보행길이기 때문에 멈추지 말고 계속 이동해달라”고 했다. 이날 광화문광장에 약 3만명이 몰릴 것으로 예측한 경찰은 경찰관 150명, 기동대 12개 부대 등 총 870여명의 경력을 배치했다. 광화문광장 일대의 버스정류소도 오후 7시부터 무정차 운행하고, 임시정류소로 대체 운영됐다.

김송이 기자 songyi@kyunghyang.com

▶ 백래시의 소음에서 ‘반 걸음’ 여성들의 이야기 공간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