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산 소형무장헬기 양산…한국판 스파이크·엑스칼리버 개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방추위 심의·의결…2031년까지 5조7천500억 투입해 KAI서 생산

'기존 포탄 50발 대체효과' 155mm 정밀유도포탄 사업전략 의결

130mm 유도로켓-Ⅱ 체계개발도…발사차량은 천무 차량 개량

연합뉴스

국내 개발에 성공한 소형무장헬기
[방위사업청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김지헌 기자 = 세계에서 일곱 번째로 개발한 국산 무장헬기가 연내 양산에 들어간다.

또 한국판 '스파이크 미사일'과 '엑스칼리버 포탄' 개발·전력화에 2036년까지 8천200억원이 투입된다.

방위사업청은 28일 오전 제147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방추위)를 화상으로 개최했다.

방추위는 이날 ▲ 130mm 유도로켓-Ⅱ 체계개발기본계획안 ▲ 155mm 정밀유도포탄 사업추진기본전략안 ▲ 대형공격헬기 2차 사업추진기본전략 수정안 및 구매계획안 ▲ 소형무장헬기 최초 양산계획안을 심의·의결했다.

연합뉴스

소형무장헬기사업 추진 경과
[방위사업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소형무장헬기 사업은 노후 헬기 500MD와 AH-1S의 대체 전력인 소형무장헬기를 국내 연구·개발하는 사업이다.

2001년 소요 결정을 시작으로 탐색개발(2011~2012), 초도 시험평가(2019~2020) 등을 거쳐 2020년 12월 잠정 전투용적합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이날 방추위에서 첫 양산 결정이 내려졌다.

의결된 계획에 따르면 올해부터 2031년까지 5조7천500억원을 들여 소형무장헬기를 양산한다.

초도 양산 물량은 수십대 규모이며, 전체 물량은 세자릿수로 알려졌다.

양산계획 의결에 따라 방사청은 개발기업 한국항공우주산업(KAI)과 연내 양산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어 2024년 말께 전력화가 시작되고 2025년까지 야전운용시험을 거치게 된다.

방사청은 "세계에서 일곱 번째로 무장헬기 개발에 성공함으로써 독자 개발 능력을 확보하였을 뿐만 아니라 최첨단 항공전자 장비와 국내 개발 무장을 탑재해 미래 전장환경에 적합한 헬기를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업 연구개발 인프라를 활용하면 지속해서 항공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방사청은 전망했다.

155㎜ 정밀유도포탄 사업은 적 화력 도발 때 도발 원점을 타격하고 전면전에서 핵심표적을 정밀타격할 수 있는 155㎜ 유도포탄을 국내 연구개발로 확보하는 사업이다. 미국 레이시언의 엑스칼리버 포탄이 155㎜ 정밀유도포탄이다.

정밀유도포탄은 정확도가 획기적으로 개선돼 기존 155㎜ 포탄 50발가량을 대체하는 효과를 발휘하는 것으로 평가된다.

155㎜ 정밀유도포탄을 전력화하면 K9 자주포로 사격한다.

이날 방추위가 의결한 사업추진기본전략에 따르면 2024~2036년에 탐색개발부터 전력화에 이르기까지 총사업비 약 4천400억원이 들어간다.

방사청은 "이번 사업으로 적 핵심표적을 신속·정확하게 타격할 수 있는 체계를 확보함으로써 군의 화력운용효과를 극대화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합뉴스

130mm유도로켓 '비룡'과 130mm유도로켓-Ⅱ 형상 비교
[방위사업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30mm 유도로켓-Ⅱ 사업은 접적 해역에서 적의 해안포 화력 도발과 기습상륙을 시도하는 침투 세력에 대응하는 130mm 유도로켓-Ⅱ 체계를 국내 연구·개발하는 사업이다.

앞서 개발된 130㎜ 유도로켓 '비룡'이 참수리급 고속정에서 발사하는 대함 무기체계인데 비해 130mm 유도로켓-Ⅱ는 이동형 차량발사체계를 활용하는 대함·대지 무기다.

이스라엘 라파엘사(社)의 스파이크 미사일과 비슷한 무기체계를 국내 개발하는 것이다.

발사차량은 '천무' 차량을 개량해 개발한다. 사거리는 기존 130mm 유도로켓과 비슷한 수준으로 예상된다.

방추위는 이날 130mm 유도로켓-Ⅱ 사업을 업체주관 연구개발로 추진하는 내용의 체계개발기본계획을 의결했다. 올해부터 2033년까지 약 3천800억원이 투입된다.

대형공격헬기 2차사업 사업추진기본전략 수정안과 구매계획안도 이날 방추위를 통과했다.

이 사업은 육군 기동사단의 공세적 종심기동작전 수행 중 공격 속도를 보장하고 실시간 항공화력을 지원하기 위해 대형공격헬기를 국외구매로 확보하는 사업이다.

이날 방추위는 구매 방식을 정부 간 계약(FMS)으로 결정했다. 구매 기종은 아파치 헬기 최신 기종으로 알려졌다.

사업비는 내년(정부예산안 기준) 10억원을 포함해 2028년까지 총 3조3천억원으로 책정됐다. 지난해 사업추진기본전략 의결 때보다 1천300억원가량이 늘었다.

연합뉴스

[그래픽] 방사청 주요 무기 개발 사업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bjb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tre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