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승기 “후크 거짓 주장 유감…음원 정산 받은 적 없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7억 빌딩 투자 건, 권진영 대표 약속 안지켜”


매일경제

이승기. 사진|스타투데이DB


이승기 측이 후크엔터테인먼트(이하 후크)의 거짓 주장에 깊은 유감을 표하며 “음원료 정산금 미지급은 사실”이라고 재반박했다.

이승기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태평양, 법무법인 최선은 28일 추가 입장을 내고 “후크는 지난 25일 음원료 정산금 미지급은 사실이 아니며, 합의서를 통해 이승기에 대한 모든 채권채무가 정리됐다고 했다”며 “이같은 후크의 거짓 주장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더 이상 대화가 무의미하다는 판단을 하게 됐다”고 덧붙여 빠른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승기 측은 “이승기 씨는 후크 음원료 지급 정산서를 받은 적이 없다”고 강조하며 “분명한 사실은 이승기 씨에게 음원수익의 발생 사실을 고의로 숨겼고, 정확한 내역과 근거에 따른 정산이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했다.

또 “2018년 이후에야 이승기 씨에게 매출 내역서를 제공하기 시작했는데, 해당 내역서에 음원료와 관련한 내용은 그 어디에도 없다”면서 “이승기씨에게 음원료를 지급했다면 철저한 입출금 내역 검증을 통해 명확한 지급 근거를 제공하면 될 일”이라고도 반박했다.

특히 “이승기 씨와 후크의 2021년 합의서는 이승기 씨의 후크에 대한 부동산 투자금 47억원에 관한 것”이라며 “후크는 2011년께 빌딩 매입을 이유로 이승기 씨로부터 47억원을 투자 받았으나, 권진영 대표는 투자와 관련한 아무런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이승기 씨가 후크와의 매니지먼트 계약을 종료하겠다고 하자 기존의 투자금을 대여금으로 처리하겠다고 했고, 이 과정에서 이승기씨의 투자자로서의 권리를 정리하면서 합의서를 작성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모든 문제는 어린 나이에 데뷔하였던 이승기 씨의 경험부족과 미숙함에서 비롯됐다”며 “개인사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한 마음 뿐”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지난 15일 이승기 법률대리인이 이승기가 데뷔 이후 18년 동안 함께해온 후크(대표 권진영)에 음원료 미정산과 관련한 내용증명을 발송한 사실이 알려지며 갈등이 드러났다.

이승기는 자신이 참여한 모든 앨범의 유통으로 인한 수익 내역을 공개하고 이에 기초하여 미지급된 음원료를 정산해 줄 것을 후크에 요구했다. 이와 관련 한 매체는 이승기가 2004년 데뷔 후 137곡을 발표하며 증빙된 것만 96억원의 수익을 올렸지만, 정산 받은 음원 수익은 0원이라고 전했다.

또 이승기의 내용증명 이후 권 대표가 소속사 회의 자리에서 쏟아낸 입에 담기 어려운 폭언까지 보도되며 파장이 커졌다.

그러자 후크는 25일 “단 한번도 음원 정산을 해주지 않았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후크는 “후크와 이승기씨는 지난 2021년 전속계약을 종료하였다가 다시 전속계약을 체결할 당시, 그동안의 정산 내역 등을 쌍방 확인해 금전적 채권 채무 관계를 정산했고 그와 같은 사실을 확인하는 내용의 합의서를 작성했다”면서도 “그럼에도 이승기씨의 문제제기에 따라 후크는 전문가들과 함께 그동안 후크가 이승기씨에게 지급한 상당한 액수의 수익 정산 내역을 다시 한번 면밀히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근 한 매체를 통하여 발표된 이승기씨와 소속사간의 계약 내용(수익 분배비율 등) 및 후크가 이승기씨에 대하여 단 한번도 음원 정산을 해주지 않았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는 점을 밝힌다”고 ‘음원 수익 0원’ 보도를 부인했다.

다음은 이승기 법률대리인 공식 입장 전문


후크엔터테인먼트는 11월 25일 자 입장문을 통해 음원료 정산금 미지급은 사실이 아니며, 합의서를 통해 이승기 씨에 대한 모든 채권·채무가 정리되었다고 하였습니다.

위와 같은 후크엔터테인먼트의 거짓 주장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이로 인해 이승기 씨는 후크엔터테인먼트와는 더 이상의 대화가 무의미하다는 판단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승기 씨는 후크엔터테인먼트로부터 음원료 지급 정산서를 받은 적이 없습니다. 따라서 후크엔터테인먼트가 이승기 씨에게 어떤 음원료를 어떤 방식으로 지급했다는 것인지 전혀 알 수 없습니다.

분명한 사실은 후크엔터테인먼트가 이승기 씨에게 음원 수익의 발생 사실을 고의로 숨겼고, 정확한 내역과 근거에 따른 정산이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후크엔터테인먼트는 2018년 이후에야 이승기 씨에게 매출 내역서를 제공하기 시작하였는데, 해당 내역서에 음원료와 관련한 내용은 그 어디에도 없습니다.

후크엔터테인먼트가 이승기 씨에게 음원료를 지급했다면, 철저한 입출금 내역 검증을 통해 명확한 지급 근거를 제공하면 될 일입니다. 계산 또한 간단합니다. 후크엔터테인먼트의 주장대로 기지급된 음원료 정산 내역이 있다면, 미지급된 정산금에서 제외하면 됩니다.

전혀 어려운 문제가 아님에도 아직까지도 음원료 매출내역 및 정산내역을 공개하지 않고 있는 점, 지금껏 “너는 마이너스 가수”라는 가스라이팅으로만 일관한 점에 대해선 다시 한번 유감을 표합니다.

후크엔터테인먼트는 2021년경 이승기 씨와 재계약을 할 당시, 당사자간 채권·채무 관계를 모두 정리했다고 밝혔습니다만, 이 부분도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해당 합의서는 이승기 씨와 후크엔터테인먼트 사이의 음원료 정산 합의서가 아님을 명확히 알립니다.

이승기 씨와 후크엔터테인먼트의 2021년 합의서는 이승기 씨의 후크엔터테인먼트에 대한 부동산 투자금 47억 원에 관한 것입니다. 후크엔터테인먼트는 2011년경 빌딩 매입을 이유로 이승기 씨로부터 47억 원을 투자받았으나, 권진영 대표는 투자와 관련한 아무런 약속을 지키지 않았습니다. 후크엔터테인먼트는 이승기 씨가 후크엔터테인먼트와의 매니지먼트계약을 종료하겠다고 하자 기존의 투자금을 대여금으로 처리하겠다고 하였고, 이 과정에서 이승기 씨의 투자자로서의 권리를 정리하면서 합의서를 작성했던 것입니다.

음원 수익의 발생 사실조차 알지 못했던 이승기 씨가 도대체 어떻게 음원료 부분을 정산하고 이에 대한 합의를 할 수 있다는 것인지, 오히려 후크엔터테인먼트 측에 묻고 싶습니다. 만약 후크엔터테인먼트가 2021년 당시 음원료 정산을 염두에 두고 이승기 씨에게 합의서 체결을 요청한 것이라면 이는 명백한 사기라 할 것입니다.

모든 문제는 어린 나이에 데뷔하였던 이승기 씨의 경험 부족과 미숙함에서 비롯되었으며, 개인사로 인하여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이승기 씨로서는 송구한 마음뿐임을 전하여 드립니다. 사실관계에 대한 명확한 확인을 통해 문제가 정리될 수 있기를 바라며, 후크엔터테인먼트는 더 이상의 왜곡이나 거짓말을 통해 많은 분께 누를 끼치지 않기를 바랍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