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금리 흐름

케이뱅크, '코드K 정기예금' 금리 인상…연 5.0%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케이뱅크는 28일부터 ‘코드K 정기예금’ 상품의 금리를 최대 0.5%포인트(p) 인상한다고 27일 밝혔다.

가입기간 12개월 이상 2년 미만은 연 4.6%에서 0.4%포인트 인상해 연 5.00%로 인상했다. 가입기간 6개월 이상 12개월 미만을 연 4.2%에서 0.5%포인트 올려 연 4.7%를 제공한다.

금리인상기에 목돈을 짧게 굴리는 고객 니즈에 맞춰 6개월이상 금리는 가장 높은 폭의 0.5%포인트를 올려 4%대 후반으로 인상했다.

올해 6차례 예금 금리를 올린 케이뱅크는 이 서비스로 고객에게 28억 원의 이자를 추가 지급해 총 5만좌가 혜택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금리보장서비스는 가입 후 2주 이내 금리가 오르면 기존 상품을 중도해지하지 않고도 금리가 소급되는 서비스다. 이번 인상으로 11월 14일 이후 가입한 고객들은 자동으로 인상된 금리를 적용 받을 수 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지난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금리 인상에 따라 케이뱅크도 정기예금의 금리 인상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투데이/김범근 기자 (nova@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