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추수감사절 버지니아 월마트 총기난사에 16세 소년도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버지니아 체서피크 월마트
[AP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추수감사절을 이틀 앞두고 미국 버지니아주 대형마트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으로 16세 소년이 안타까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전해졌다.

26일(현지시간) 체서피크 경찰에 따르면 지난 22일 월마트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 6명의 희생자 명단에 16세의 페르난도 차베스-배론이 포함됐다.

목숨을 잃은 소년은 가계에 보탬이 되고자 고등학교에 다니는 동시에 야간 근무조로 월마트에서 근무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소년의 한 지인은 "그는 약간의 보탬이 되기를 원했다"며 "그는 정말 좋은 아이였다"고 회고했다.

유족들은 소년을 애도하며 추수감사절인 지난 24일 월마트 주차장에서 기도를 올리기도 했다.

앞서 체서피크 월마트에서는 22일 야간 관리자가 휴게실에서 동료들에게 총기를 난사해 6명이 숨지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범인인 안드레 빙은 휴대전화에 동료들을 비방하는 메모를 남겼다. 그는 사건 당일 총기상에서 권총을 구매한 것으로 전해진다.

kyunghe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