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43회청룡영화상]김동휘·김혜윤, 남녀신인상 "원동력..물음표→느낌표로 바뀌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배우 김동휘, 김혜윤/사진=민선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김동휘, 김혜윤이 제43회 청룡영화상 남녀신인상을 받았다.

제43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배우 김혜수, 유연석 진행 아래 개최됐다.

이날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로 신인남우상을 수상한 김동휘는 "시상식을 TV로 보면서 배우분들이 받을 줄 몰랐는데 하는 말이 그냥 하는 말인 줄 알았다"며 "이 영화를 3년 전 찍었다. 회사 없이 혼자 오디션 봐서 찍게 됐는데 제작사 대표님, 감독님, 최민식 선배님이 도와주셔서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 영화는 과정을 그린 영화다. 배우생활 시작하고 조마조마하고 초조한 마음에 내일만 바라보고 살았던 것 같은데 이 상을 받고 과정에 대해, 얼마 안 되지만 지나온 시간을 반추해보면서 조금 더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불도저에 탄 소녀'로 신인여우상을 차지한 김혜윤은 "3년 전에 여기 시상자로 왔는데 대선배님들을 보면서 굉장히 긴장했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요즘 연기를 하면서 행복하고 기쁘고 설레고 떨리는 마음보다 무섭고 두렵고 내가 잘해낼 수 있을까 걱정, 근심이 더 많았다. 내가 잘하고 있는 걸까 생각이 들면서 물음표가 많이 생겼었는데 그런 물음표들이 오늘 이 자리를 통해서 느낌표로 바뀐 것 같다. 느낌표로 바뀌게 해주신 모든 분들 감사드린다"고 감사를 표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