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엇갈리는 '기동대 배치' 요청…특수본 용산서장·상황실장 모두 재소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핼러윈 기간 기동대 요청 여부 놓고 진실게임 '팽팽'

김광호 서울청장 소환 불가피…'윗선' 수사로 향하나

뉴스1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이 21일 오전 경찰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마포구 이태원 사고 특별수사본부로 출석하며 유족에게 고개 숙여 사과를 하고 있다. 2022.11.21/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승환 기자 = "기동대 요청했다"(이임재 전 서울용산경찰서장)
"그런 요청 없었다"(김광호 서울경찰청장)

이태원 참사를 수사 중인 경찰청 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참사 당일 기동대 미배치 관련 의혹을 집중 수사하고 있다. 당시 서울용산경찰서장이었던 이임재 총경과 용산경찰서 112상황실장이었던 송병주 경정을 24일 나란히 소환해 조사한다.

특히 김광호 서울청장은 용산경찰서의 기동대 투입 요청이 없었다며 이임재 전 서장의 주장을 반박해 진실공방이 확산하고 있다. 특수본은 김 서울청장도 소환할 예정이라 사정 칼끝이 '윗선'으로 향할지 주목된다.

◇전 112상황실장의 '입' 주목

뉴스1 취재에 따르면 이 전 서장은 이날 오후 특수본에 소환돼 조사를 받는다. 업무상과실치사상과 직무유기 혐의로 입건된 이 전 서장은 지난 21일에도 특수본에 출석했다. 특수본이 사흘 만엔 이 전 서장을 재소환한 것은 그가 제기한 '서울경찰청의 기동대 요청 묵살 의혹'을 집중 수사한다는 방증이다.

경비 기동대 미배치는 이태원 참사의 주요 원인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이 전 서장은 핼러윈을 앞두고 두 차례나 서울경찰청에 경비 기동대를 요청했으나 서울경찰청이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주장해 의혹이 증폭됐다.

이 전 서장은 지난 1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용산경찰서 주무부서에서 서울경찰청에 기동대를 요청했으나 집회·시위가 많아 지원이 어렵다는 답변을 들은 것으로 안다"며 "서울경찰청장이 재차 검토했으나 집회·시위 경찰력이 부족해 '안 되는 것'으로 결론 났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 전 서장이 이처럼 김광호 서울청장을 직접 언급하자 경찰 내부에선 "작심하고 발언한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날 오전 특수본에 소환된 송병주 경정의 '입'에 이목이 집중되는 배경이다. 이 전 서장은 기동대 배치를 서울경찰청에 요청하라고 송 경정에게 지시했다는 입장을 냈었다. 전날에 이어 이틀째 조사 받는 송 경정이 이 전 서장에게 실제로 지시를 받았는지, 지시를 받았다면 서울경찰청에 기동대를 요청했는지, 아니면 지시 받은 사실이 없었는지가 최대 관심사다.

기동대 미배치 요청 여부를 놓고 진실게임 양상으로 번지자 특수본은 사실관계를 더 수사해야 한다며 확대해석에 선을 긋고 있다. 현재로서는 관련자들의 진술이 달라 어느 한쪽으로 결론을 내리기 힘든 상황이다.

김광호 서울청장은 최근 서면 간담회에서 "112 상황실과 경비과 등 관련 부서에 재차 확인한 결과 핼러윈과 관련해 용산경찰서의 경비기동대 요청을 받은 사실이 없었다"며 이 전 서장의 주장을 반박했다.

◇진실공방 계속…의혹 해소될까

실무 직원들과 이 전 서장 간 진술에도 차이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김동욱 특수본 대변인은 지난 23일 기자들과 만나 "앞서 이 전 서장을 소환해 두 차례 지시했다는 구체적인 진술을 청취했으나 그와 직원 간 진술이 상이해 계속 수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각각의 지시 시간이 명확하지 않은 부분도 있다"며 "지구촌 축제(지난달 15~16일)를 앞두고 관련 회의를 했는데 이 전 서장은 그때 지구촌 축제는 물론 핼러윈 현장에도 기동대 배치를 요청하라고 했다는 진술을 했지만 (경찰 조사 과정에서) 실제로 핼러윈에도 기동대를 요청하라고 했는지 기억이 명확하지 않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단순히 지시했다고 해서 사고 예방이 되는 것은 아니고 결국 서울경찰청에 기동대를 요청해야만 사고 예방이 된다"며 "서울경찰청에 기동대를 요구했는지가 관건"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mrlee@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