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혀 깨물고 죽지” 권성동에 물러서지 않은 김제남…난리 난 원자력안전재단 국감장

댓글 1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권성동, 김제남 한국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에 “자신의 신념과 가치 다 버렸나” 비판

과거 김제남 이사장의 ‘탈핵’ 언급 의도…뻐꾸기에 비유까지

김제남 “가치에 반한 일 한 적 없어” 응수…‘폭언’ 가까운 발언 사과하라 받아쳐

세계일보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원자력안전위원회,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 한국원자력안전재단, 한국수력원자력(주)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제남 한국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7일 한국원자력안전재단(안전재단)에 대한 국정감사장이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의 ‘혀 깨물고 죽지’ 발언으로 한바탕 소란이 벌어졌다.

김제남 안전재단 이사장의 과거 이력을 문제 삼은 권 의원의 지적이 시작이었다.

권 의원은 “옛말에 ‘양반은 곁불을 쬐지 않는다’고 한다”며 “자신의 신념과 가치를 지키는 정치인이라면 자신의 가치와 다른 정부에서 아무리 높은 자리를 제안해도, 그걸 수용한다면 제대로 된 정치인이 아니다”라고 운을 뗐다.

김 이사장이 과거 문재인 정부에서 청와대의 시민사회수석 비서관을 지낸 점을 끌어와 현재 윤석열 정부의 중요한 정책 중 하나인 ‘원자력 발전’을 전제로 운영하는 안전재단 이사장에 앉은 점을 지적한 의도로 풀이된다.

권 의원은 “간 사람도 문제지만 임명한 문재인 전 대통령도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원자력 안전재단이 무엇인가, 원자력을 전제로 해서 존재하는 기관이지 않나”라고 김 이사장에게 물었다. 이어 “이사장을 보면 2017년 영화 ‘판도라’를 보고 탈핵하자고 저렇게 했고, ‘잘 가라 핵발전소’ 이런 걸로 정의당에서도 탈핵위원장을 했다”며 “어떻게 이런 분이 원자력 발전을 전제로 해서 운영하는 안전재단의 이사장을 잘하겠다고 뻔뻔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지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할 수 없다”고 쏘아붙였다.

권 의원은 “자신의 신념과 가치와 여태 살아온 본인의 궤적을 다 버리는 거냐”며 “정의당 당원들에게 부끄럽지 않느냐”는 질문과 함께 김 이사장의 행보를 둥지를 번갈아 가며 알 낳는 뻐꾸기에 비유했다. 특히 “나는 부끄러워서 고개를 못 들겠다”며 “차라리 혀 깨물고 죽지 뭐 하러 그런 짓을 하느냐”고 발언 수위도 높였다.

민주당 의원들의 항의에 “들으세요”라고 응수한 권 의원은 “나보고 민주당 정부에서 뭐 제의하면 죽어도 안 한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김제남 한국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이 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혀 깨물고 죽지’라며 사퇴를 요구하자 신상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이사장은 권 의원의 이러한 발언에 “국정감사 자리에서 질문하실 자유는 있지만 저에 대해, 신상에 대해 굉장히 폭언에 가까운 말씀하신 것은 사과하라”고 우선 받아쳤다. 그러면서 “제 신념과 가치에 반하는 활동을 하지 않는다”며 “제가 하는 일은 국민의 안전을, 환경보호를 우선으로 한다”고 한 번도 신념에 반대되는 일을 한 적 없다고 강조했다.

황당하다는 듯 웃음을 터뜨린 권 의원은 “그렇게 뻔뻔하니까 그 자리에 앉아있는 것”이라며 “재단 직원들을 위해서라도, 정의당원들의 명예를 위해서라도 사퇴하시길 바란다”고 되받았다.

김 이사장은 “국민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원전 정책이나 에너지 정책을 판단하고 결정하거나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역할이 주어지지 않았다”고 물러서지 않았다.

권 의원은 이러한 김 이사장의 대응을 윤석열 정부의 원전 확대 정책에 동의하지 않는 것으로 간주하고는 “계속 답변을 피하고 있다”며 “우리 당은 국정감사가 끝나고 상임위원회에서 이사장을 투명인간으로 취급하겠다”고도 경고했다.

김 이사장은 “이사장으로서 부족함이 있을 수는 있으니 의원님들께서 여러 지적해주시고 가르쳐달라”면서 “재단 이사장 선임은 원자력안전법령과 재단 정관에 따라서 절차가 이뤄지고, 문재인 대통령이 (저를) 임명하시는 게 아니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리고는 “이 (국정감사) 자리는 국민을 위한 신성한 자리”라면서 “피감기관 기관장에게 폭언에 가까운 모욕에 가까운 언사를 하신 건 정중히 사과하실 것을 요청한다”고 거듭 말했다.

상황을 지켜보던 국민의힘의 박성중 간사는 “피감사인이 충고하는 것도 아니고 본인이 창피한 줄 알아야 한다”며 “저런 이야기를 하는 자체가 6~7년 감사했는데 처음 본다”고 지적했다.

의사진행을 신청한 윤영찬 민주당 의원은 “우리가 정책이나 가치관, 신념에 대해 서로 다를 수 있다”며 “지적하는 건 얼마든지 좋지만, 한 개인의 신념에 잣대를 대서 그 철학에 이래라 저래라할 수는 없다”고 반응했다. 윤 의원은 “오늘 문제제기하고 싶은 부분은 ‘혀 깨물고 죽어야 한다’는 표현을 국정감사장에서 할 수 있느냐”며 “표현하지 말라는 게 아니라 우리가 말할 때 정해야 할 선이 있다는 것”이라고 권 의원 발언을 비판했다.

마무리에 나선 정청래 과방위원장은 “제가 들어봐도 객관적으로 ‘혀 깨물고 죽어야 한다’는 건 심한 것 같다”며, 국회법에서 규정한 대로 의원들이 발언의 정도를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계속해서 김 이사장을 향해서는 “의원이 설령 불편한 이야기를 해도 잘 참고 견디기를 바란다”며 “이 자리에서 이기는 사람이 꼭 이긴다고 볼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지켜보는 국민이 판정할 것”이라며 “그런 부분을 감안해서 지혜롭게 답변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