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미연합과 주한미군

미 "한미일 훈련은 방어용, 위협 안 돼…북 핵실험 준비 평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정부는 한국, 일본과 함께 한반도 주변에서 진행한 군사 연습은 북한의 잇따른 도발적인 미사일 발사에 대한 방어적 차원의 훈련으로 역내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패트릭 라이더 미 국방부 대변인은 북한의 잇단 도발적 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로널드 레이건 항모가 한국 및 일본 구축함과 함께 동해상에서 탄도미사일 방어 훈련을 했다면서 "미국이 역내에서 훈련에 참여하거나 양자나 삼자 훈련에 관여하는 것은 새로운 게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라이더 대변인은 "우린 한국, 일본과 오랜 방위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이는 우리가 어떻게 우리 자신을 방어하고 억제할 것이냐에 초점을 맞춘 방어 훈련으로, 북한의 도발적인 행위와 달리 역내에 위협이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런 훈련은 우리 국가 간의 단결에 대한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고, 우리 군의 상호 운용성을 향상시킨다"면서 "역내 안정에 도전하는 이들에 대한 한국, 일본과의 삼자적 관계의 강력한 힘을 보여준다"고 밝혔습니다.

또 "앞으로 우린 동맹 및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의해 향후 북한의 어떠한 도발 행위 가능성에도 적절하게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며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과 이 지역 전체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이런 언급은 북한이 한반도 주변 수역에서의 3국 훈련에 반발해 무력도발에 나선 것에 대한 반박으로 해석됩니다.

일본 상공으로까지 미사일을 쏠 정도로 역내 긴장을 고조시키는 것은 북한이며, 한미일 훈련은 이에 대응하는 차원이라는 것입니다.

라이더 대변인은 북한이 전날 또다시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북한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고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며 정세를 불안정하게 만들어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행동을 즉시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그는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북한이 준비하고 있다고 평가한다"고 했습니다.

북한의 IRBM 발사는 조만간 ICBM 발사에 이어 궁극적으로 제7차 핵실험으로 가려는 수순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라이더 대변인은 "우린 이런 행동에 가장 적절하게 대응하는 방법에 대해 한국, 일본 등 역내 동맹과 긴밀히 협의하는 데 초점을 두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해군 제공, 연합뉴스)
한승구 기자(likehan9@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