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문자 논란에 "관여할 여유 없어"...野 "국정조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감사원 사무총장과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 간 문자 논란에 대해 관여할 여유가 없다면서 확대 해석에 선을 그었습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은 감사원의 존립을 흔드는 국기 문란 사건이면서 국정조사까지 추진하겠다고 엄포를 놓았습니다.

이경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대통령실의 감사원 감사 관여 의혹에 대해 법에도 안 맞고, 무리할 필요도 없다 생각한다고 일축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