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입주자는 눈물로 호소하는데…정익희 HDC현산 대표 옆 정리된 '질의 자료' [TF사진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정익희 HDC현대산업개발 대표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 출석해 의원 질의를 들으며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이어 이승엽 화정아이파크 입주예정자 대표 참고인으로 출석해 눈물을 흘리며 HDC현대산업개발에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이승엽 화정아이파크 입주예정자 대표가 호소문을 낭독하는 가운데 이 대표 뒤로 국토교통위원의 이름이 부착된 서류철들이 정리돼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국회=남윤호 기자] 정익희 HDC현대산업개발 대표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 출석해 의원 질의를 들으며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이날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정익희 대표를 상대로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와 관련해 "입주 예정자 847세대는 분양권을 가지고 있어서 대출을 받을 수가 없고 앞으로 6년간 집을 살 수 있는 상황이 안 된다"며 "이런 상황에서 공사 지연으로 지급하기로 한 주거지원금을 가지고 또 입주 예정자들을 겁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더팩트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 출석한 정익희 HDC현대산업개발 대표가 감사를 앞두고 관계자와 귀엣말을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HDC현대산업개발이 입주 예정자들을 대상으로 대출 연장 불가, 미상환으로 신용불량자가 될 것을 예고하는 등의 경고 행위를 중단하라고 강조했다.

더팩트

자료 살펴보며 안경쓰는 정익희 대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면 정익희 HDC현대산업개발 대표는 올해 2월 부임해서 잘 모르겠다는 모호한 태도로 일관해 "그게 말이 되는 답변이냐"고 질타 받았다.

더팩트

정익희 HDC현대산업개발 대표 오른쪽으로 이승엽 화정아이파크 입주예정자 대표가 참고인으로 출석해 감사를 기다리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날 참고인으로 출석한 이승엽 화정아이파크 입주 예정자 대표는 눈물 흘리며 "5000명이 넘는 입주 예정자 중에 우울증, 불면증에 시달리거나 출산을 포기한 사람들도 있다"며 "그런데도 피해를 입은 입주 예정자들을 우롱하고 마치 욕심을 부리는 사람들로 매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팩트

감사 자료 살펴보는 정익희 HDC현대산업개발 대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정익희 대표 옆으로 국토교통위원 이름이 적힌 서류철들이 정리돼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HDC현대산업개발 상대로 질의하는 조오섭 의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광주아이파크와 관련한 질타에 굳은 표정짓는 정익희 대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이승엽 화정아이파크 입주예정자 대표가 자필로 준비한 호소문을 눈물 흘리며 낭독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이승엽 화정아이파크 입주예정자 대표 뒤로 국토교통위원 예상 질의로 보이는 서류철들이 놓여져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