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산-서울시, 박람회 유치 원팀 꾸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형준-오세훈 시장 업무협약


부산시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성공을 위해 서울시와 손을 맞잡았다.

시는 6일 서울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서울시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형준 부산시장과 오세훈 서울시장이 직접 참석해 업무협약서에 서명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두 도시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해외 교섭, 홍보 활동 등에 대한 행정적 지원과 상호협력을 약속했다. 시와 정부는 지난 9월 7일 프랑스 파리 국제박람회기구(BIE)에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계획서를 제출하고 본격적인 유치경쟁에 돌입했다. 내년 상반기에는 BIE 조사단의 개최예정지 실사와 2023년 말 개최지 최종 선정을 위한 투표가 예정돼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시의 대내외적 홍보역량을 집중해 엑스포 유치에 대한 범시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유치의 필요성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겠다"라면서 "뜻깊은 행사에 저를 비롯한 서울 시민들이 힘을 보태게 돼 매우 의미 있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