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금리 올리자 예금으로 몰린 돈...가계 여윳돈 39조원으로 확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성연진 기자] 최근 금리가 빠르게 오르며 2분기 가계 여유자금이 39조원으로 확대됐다. 가계가 대출을 줄이고 자산시장에서 돈을 빼내 저축성 예금으로 자금을 이동시킨 때문이다. 반대로 기업은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라 운전자금이 늘면서 1년 전보다 돈을 더 많이 빌렸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행이 6일 공개한 자금순환(잠정) 통계에 따르면 가계(개인사업자 포함) 및 비영리단체의 올해 2분기 기준 순자금 운용액은 39조원으로 집계됐다. 작년 2분기(24조5000억원)와 비교해 1년 새 14조5000억원이 늘었다.

순자금 운용액은 각 경제주체의 해당 기간 자금 운용액에서 자금 조달액을 뺀 값으로, 보통 가계는 순자금 운용액이 양(+·순운용)인 상태에서 여윳돈을 예금이나 투자 등을 통해 순자금 운용액이 대체로 음(-·순조달)의 상태인 기업·정부에 공급하는 역할을 한다.

문혜정 한은 자금순환팀장은 2분기 가계 여윳돈(순자금 운용액)이 1년 전보다 늘어난 데 대해 "소비가 거리두기 해제 등의 영향으로 증가했지만, 이전소득 등 가계소득이 크게 늘어나면서 금융자산 순운용 규모가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기준 월평균 처분가능소득(1인이상 기구)은 2021년 2분기 345만4000원에서 올해 2분기 394만3000원으로 늘었다. 특히 월평균 이전소득이 61만7000원에서 89만3000원으로 45% 증가했다.

조달액을 고려하지 않은 2분기 가계의 전체 자금 운용 규모(80조9000억원)는 1년 전(80조1000억원)보다 8000억원 증가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투자펀드 및 주식 등 위험자산에서 예금 등 안전자산으로 돈이 이동했다. 가계의 국내 지분증권 및 투자펀드(18조9000억원)가 직전 분기(9조5000억원)보다 늘었지만, 작년 2분기(30조1000억원)와 비교하면 1년 새 11조2000억원이나 감소했다. 투자펀드를 제외하고 가계는 2분기 국내외 주식을 24조8000억원어치 샀는데, 이는 지난해 2분기(31조9000억원)보다 7조1000억원 감소한 수치다.

반면 가계의 장기(만기 1년 초과) 저축성예금은 1년 사이 1000억원에서 17조5000억원으로 급증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2분기 21.6%로 역대 최대 수준에 이르렀던 가계 금융자산 내 주식·투자펀드의 비중은 올해 2분기 18.5%까지 떨어졌다. 하지만 예금(43.1%) 비중은 1년 전(40.5%)이나 직전 분기(41.8%)보다 늘었다.

아울러 가계는 2분기 총 41조9000억원의 자금을 조달했는데, 이는 1년 전(55조6000억원)보다 13조7000억원이나 줄었다. 문 팀장은 "가계 자금 조달의 경우 대출금리 상승, 대출 규제 강화 등과 함께 단기 대출을 중심으로 규모가 크게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기업의 경우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운전자금 수요가 늘어난 반면, 회사채 시장 자금조달 여건이 나빠지면서 자금조달 규모가 늘었다. 비금융 법인기업의 2분기 순조달 규모가 46조9000억원으로 1년 전(19조4000억원)보다 27조5000억원이나 증가했다. 금융기관 차입이 49조3000억원에서 56조4000억원으로 7조1000억원 늘어난 데 가장 큰 영향을 받았다.

일반정부는 지난해 2분기 6조원의 순운용 상태에서 올해 2분기에는 조달한 자금이 운용한 자금보다 더 많은 순조달(15조원) 상태로 돌아섰다. 문 팀장은 "방역과 추가경정예산(추경) 등으로 정부 지출이 늘어 정부의 자금 운용 상태가 순운용에서 순조달로 전환됐다"고 전했다.

yjsung@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