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평 “尹 논란 발언, MBC가 허위자막 단 듯… 탄핵 정국 위한 발걸음”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 접하면서 비속어 한 번도 듣지 못했다”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오른쪽)과 신평 변호사.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평 변호사가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중 사적 발언 논란 관련해 “저는 안 들었지만 MBC가 허위자막을 단 것 같다”며 탄핵 정국을 의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 변호사는 5일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해 “대통령이 잠꼬대라도 비속어를 사용했다면 국민한테 사과해야 한다”며 “그런데 당시 녹음을 음성 분석해보니까 비속어를 사용한 것이 드러나지 않는다. 그 말이 들리지 않는다고 또 분석하는 그런 기류들이 유력하게 등하고 있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비속어 논란을 빚은 윤 대통령 발언에 대해 “거의 안 들었다”면서 “제가 전문가가 아니니까 그건 전문가 판단에 맡겨놔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MBC나 기자 데스크의 의도는 제가 보기에 결국은 하나의 목표, 탄핵 정국의 소송이란 목표로 나아가기 위한 발걸음이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신 변호사는 이번 논란의 본질을 야권의 탄핵 공세로 분석했다. 그는 “이 현상에 숨은 근본적인 원인이 있다고 생각한다. 여권에서는 적폐 청산이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고, 야권에서는 어떻게든 이 적폐 청산을 그대로 놔둬선 안 되겠다. 또 나아가서 탄핵 정국을 어떻게든 마련해 보겠다는 그런 의도가 있다고 본다”고 했다.

그는 “지난 여름부터 탄핵 정국을 조성하기 위한 많은 노력이 있어 왔다고 저는 보고 있다. 특히 광우병 파동의 영웅인 우희종 교수가 김건희 여사 논문 이슈를 재점화하는 데 성공을 했다든지 군데군데에서 탄핵의 말들이 우리 사회에 많이 퍼지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사 몇 년 하면 비속어, 욕설이 입에 붙느냐’는 질문에는 “검사들의 하나의 어떤 직업병이라고 할 수 있다. 판사도 좀 마찬가지”라며 “물론 좋은 건 아니다. 지금까지 우리 사법 운영 과정에서 많은 국민이 잘못된 사법 운용으로 피해를 보고 또 검사나 판사들이 국민 위에 위압적으로 군림해 온 그런 현상이 있었지 않나”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이 판검사를 지낸 분들이 그런 특수한 용어를 사용한 거에 대해서 국민들이 전체적으로 강하게 반발한다. 그런 현상은 우리가 이해해야 된다”고 덧붙였다.

신 변호사는 “들은 말인데 윤 대통령은 검찰 하면서도 다른 검사들하고도 좀 유별난 면이 있었다”며 “이런 검사들 일반적으로 하는 그런 행태에 휩쓸리지 않고 검사로서 직분에 충실하게 직무를 수행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도 했다. 그는 “제가 몇 번 접하면서 윤 대통령 입에서 이런 비속어가 나오는 것을 한 번도 듣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