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대문구, 건축 인허가 규제 문턱 낮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구 자체로 정한 건축위원회 심의 대상 축소·폐지

헤럴드경제

서대문구 청사 전경. [서대문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서울 서대문구(구청장 이성헌)가 건축법에 의한 것이 아닌 구가 별도로 정한 건축위원회 심의 대상을 축소했다.

건축 인허가 절차 중 불필요하고 과도한 부분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이다.

이번에 축소·폐지된 심의대상은 다중생활시설, 다중주택, 도시형생활주택의 건축, 전용주거지역 안의 건축물의 건축, 지하층 노출이 되는 건축 등에 관한 심의 사항 등이다.

서대문구는 이번 조치로 관련 건축심의 도서 작성 생략과 비용 감소 등으로 민원인들의 편의가 증대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성헌 서대문구청장은 “건축행정 절차 간소화가 건축 경기 활성화와 지역 건축문화 발전으로 이어지길 기대하며 앞으로도 행정 규제 완화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choijh@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