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노 촉매 합성 기술 만든 한정우 포항공대 교수…10월의 과기인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한정우 포항공과대학교 화학공학과 교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22.10.05 /뉴스1


(서울=뉴스1) 김승준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10월 수상자로 한정우 포항공과대학교 화학공학과 교수를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과기정통부와 연구재단은 한정우 교수가 고성능 나노촉매 합성 방법을 개발하는 등 에너지소재 설계 분야에서 선도적인 연구를 수행한 공로를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고성능·고안정성의 나노촉매는 화학산업 공정의 효율성을 높이는 물질이다. 문제는 반응조건의 환경적 요인, 반응물 간 상호작용 등으로 인해 점점 공정 효율이 떨어지는 단점이 있는 것이다.

한정우 교수 연구팀은 금속산화물의 하나인 페로브스카이트 구조에서 존재하는 양이온의 엑솔루션을 조절해 고성능 나노촉매를 합성할 수 있음을 증명했다. 한 교수팀의 연구에 따르면 이 방법을 활용하면 촉매 활성이 4배까지 증가한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엑솔루션은 특정 조건이 맞으면 고성능·고안정성의 나노촉매가 금속산화물 표면에 형성되는 현상이다.

아울러 해당 연구는 컴퓨터 시뮬레이션 기반의 이론적 검증과 박막실험을 통한 성공적인 실증으로 소재 개발의 새로운 방법론을 제시하기도 했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에너지와 환경 과학(Energy & Environmental Science)에 게재됐다.

한정우 교수는 "고성능 나노촉매는 수소에너지의 생산·저장·활용은 물론 배기가스 저감, 연료전지 수명증가 등에 사용할 수 있다"라며 "이 연구의 결과가 학계 및 산업현장에서 널리 쓰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seungjun241@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