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무 낙탄 사고에 野 "완벽한 작전 실패…조직적 은폐 의구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국방위 간사 등 의원들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서해 공무원 사건 관련 논평 및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서면 조사를 규탄하는 한편 우리 군의 현무-2 탄도미사일 발사 실패와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5일 북한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도발 대응 조치로 우리 군이 발사한 현무-2C 탄도미사일이 비정상 비행 후 낙탄하는 사고가 난 것과 관련해 "완벽한 작전 실패"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소속 국회 국방위원들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중거리 미사일에 대응하는 우리 한미 탄도미사일 사격이었는데 우리 국민 머리 위에 현무2가 떨어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국방위원들은 사고 직후 군 대응 조치를 두고는 "현무2 미사일이 오발이 나서 문제가 생겼는데도 불구하고 새벽 1시에 또 한미 에이태큼스(ATACMS) 4발을 발사했고, 이런 사격 계획은 주변 주민들에게 공지가 잘 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국민들이 대단히 혼란스럽게 생각했다"며 "화재 당시 강릉소방서에 신고돼 소방서가 갔는데 군 자체에서 대응하겠다며 그것을 막아섰다는 제보도 있다. 또한 늦장 대응"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 안전과 직결돼 화재가 나고 화염에 휩싸이면 즉각 국민께 관련 사실을 알려줘야 함에도 아직도 대응하지 않고 있다"며 "국방부와 합참은 조직적으로 이 사안을 은폐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국방위원들은 "사고 원인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며 "현무2 사고가 어떻게 발생한 것인지, 어떤 원인에 의해 난 것인지 사고 원인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대응이 적절치 못한 것에 대해 정확히 확인해서 국민께 알려줘야 한다"며 "이 작전 계획을 누가 만든 것인지, 에이태큼스 사격은 누가 결정한 것인지, 윤석열 정부 안보실은 어떤 결정을 했는지, 대형 사고에 윤 대통령은 보고를 받고 어떤 결심을 했는지에 대해서 정확히 낱낱이 밝혀주길 바란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실패한 현무2 미사일에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정비 문제인지 또는 작전 기강 문제인지 아니면 미사일 결함인지, 후속 조치를 정확히 파악해서 알려줄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김병주 의원은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전날 밤 11시부터 강릉 일대에서 민원도 들어오고, 어떻게 된 것인지 답답해 오늘 아침 7시경 국방부 장관과 합참의장과 통화해 대략적인 걸 파악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때 합참의장과 국방부 장관은 이와 같은 세부적인 것은 이야기하지 않았다"며 "그때는 현무 2발을 사격했다고 했는데 최종 확인하니까 1발"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국방부 장관과 합참의장이 정확히 파악한 것인지 아니면 파악했는데 은폐한 것인지 결과론적으로는 그렇다"며 "국방부와 합참, 대통령 안보실이 이걸 조직적 은폐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