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산국제영화제 3년만에 정상 개최…양조위·이영애 등 참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오늘(5일) 개막해 열흘 동안 이어지는데요.

3년 만에 정상화됐습니다.

코로나 때문에 제대로 열리지 못했던 모든 대면 행사들이 이어집니다.

올해 영화제에는 개막작인 이란 영화 '바람의 향기'를 비롯해 70여 개 나라에서 240여 편이 초청됐습니다.

또 홍콩 배우 양조위, 영화 브로커의 고레에다 감독을 비롯해 강동원, 이영애 씨를 비롯한 배우들이 부산을 찾아 국내외 관객들을 만납니다.

온누리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