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교생이 그린 '윤석열차' 금상에…문체부는 "엄중 경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오늘(4일) 가장 뜨거웠던 그림입니다. 한 고등학생이 공모전 '카툰 부문'에서 금상을 받은 작품입니다. 카툰은 주로 정치적 풍자를 담은 만화를 뜻하지요. 그런데 문체부가 "정치적"이고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다"며 엄중 경고했습니다. 표현의 자유, 침해 논란이 불붙었습니다.

이선화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얼굴을 내세운 열차가 레일 위를 달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