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만화 '윤석열차' 논란커지자 부천시장 "창작 자유 간섭 안해야"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조용익 부천시장 페이스북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천=뉴스1) 정진욱 기자 = 경기 부천에서 열린 한국만화축제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하는 카툰이 논란이 된 가운데, 조용익 부천시장이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경고한 문체부를 겨냥했다.

조용익 부천시장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25회 부천국제만화축제에 전시된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수상작에 대한 기사가 하루종일 이어지고 있다"며 "카툰의 사전적 의미는 정치적인 내용을 풍자적으로 표현한 한 컷짜리 만화"라고 말했다.

이어 "풍자는 창작의 기본"이라며 "이번 전국학생만화공모전의 공모 부분은 '카툰'과 '웹툰'이었고, 공모주제는 '자유주제'인데, 카툰공모에 왜 풍자를 했냐고 물으면 청소년은 무어라 답을 해야 합니까"라고 말했다.

조 시장은 "기성세대의 잣대로 청소년의 자유로운 창작 활동을 간섭해선 안된다"며 "어디선가 상처받아 힘들어하고 있을 학생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라고 밝혔다.

이어 "문화에 대한 통제는 민주주의 언어가 아니다"라며 "김대중 대통령은 '지원은 하되 간섭은 말아야 한다'라는 문화에 대한 철학이 새삼 와닿는 오늘"이라고 말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날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와 검찰을 풍자한 만화에 대해 상을 주고 공개 전시까지한 만화영상진흥원에 대해 엄중 경고와 함께 심사 및 선정 과정 조사에 나섰다.

문체부는 특히 수상자가 고등학생이라는 점을 중시, '후원 중지' 등 초강경 대응까지 검토 중이다.

문체부는 '윤 대통령 풍자 카툰'이 논란을 빚자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주최한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정치적인 주제를 노골적으로 다룬 작품을 선정해 전시한 것은 학생의 만화 창작 욕구를 고취하려는 행사 취지에 지극히 어긋난다"며 "만화영상진흥원에 유감을 표하며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히며, 공모전 심사기준과 선정 과정을 엄정히 살펴보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문체부는 "전국학생만화공모전을 주최한 만화영상진흥원이 부천시 소속 재단법인이지만 국민의 세금인 정부 예산 102억원이 지원되고 있고, 공모전의 대상은 문체부 장관상으로 수여되고 있다"며 규정에 의거 "내년부터 후원 명칭 사용을 중지하는 등의 조치를 강구 중이다"고 밝혔다.

문체부의 이 같은 입장은 후원 명칭 사용승인에 관한 규정 제9조에 따른 것이다. 이 규정에는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경우, 소관부서는 승인사항을 취소하고 그때부터 3년간 후원 명칭의 사용을 승인하지 않을 수 있다"고 돼 있다.

논란이 된 카툰은 문화체육관광부와 경기도, 부천시가 건립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개최한 제25회 부천국제만화축제에 전시된 '윤석열차'라는 제목의 카툰이다.

모 예술고등학교 학생이 그린 이 카툰은 윤 대통령 얼굴을 한 열차가 내달리자 시민들이 놀라 달아나는 모습을 담고 있다.

또 김건희 여사가 열차 기관사로, 검사들은 칼을 든채 각 객차에 도열해 있는 모습을 그렸다.

이 작품은 학생 카툰부분에서 고등부 1위격인 금상(경기도지사상)을 받아 다른 수상작과 함께 부천국제만화축제 기간인 9월 30일부터 10월 3일까지 한국만화박물관 2층 도서관 로비에 전시됐다.

이를 두고 온라인에서는 '정치 편향적 색채가 농후한데 어떻게 수상작으로 선정될 수 있냐. 선정 배경이 의심스럽다'라는 의견과 '표현의 자유 영역인데 문제가 없다'는 주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논란이 일자 한국만화영상진흥원 관계자는 "심사는 무작위로 추천한 심사위원들이 맡았다"며 "현실을 풍자한 그림은 예전부터 있었고 문제가 되지 않는다. 현재 이 부분과 관련한 추가 입장은 없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심사위원 평과 점수에 대해 '내부 자료'를 이유로 공개하지 않았다.

guts@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