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미연합과 주한미군

한미, IRBM 발사 10시간만에 北 도발 대응 정밀폭격훈련 실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공병선 기자]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의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발사 10시간 만에 연합공격편대군 비행과 함께 정밀폭격훈련에 나섰다.

4일 군 당국에 따르면 합참은 이날 한미 군 당국이 한국 공군 F-15K 전투기 4대와 주한 미 공군의 F-16 전투기 4대 등이 각각 참가해 정밀폭격훈련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훈련은 북한이 이날 오전 7시23분께 IRBM을 발사한 지 약 10시간 만에 실시됐다.

F-15K 전투기는 전북 군산 앞바다 직도사격장에 설정한 가상 표적을 향해 공대지 합동 직격탄(JDAM) 2발을 발사하는 정밀폭격 훈련을 실시했다. JDAM은 기존 재래식 폭탄에 유도장치와 날개 키트를 달아 스마트 무기로 변형시킨 정밀유도폭탄으로 주·야간 정밀폭격이 가능하다. 24km 사거리에 오차는 13m에 불과하며 지하기지나 동굴 속 장사정포와 해안포 기지를 궤멸시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은 "한미는 이번 연합 공격편대군 비행 및 정밀폭격훈련을 통해 북한의 어떤 도발에도 단호히 대응한다는 의지와 동맹의 압도적 전력으로 도발 원점을 정밀타격을 할 수 있는 능력과 응징태세를 갖췄다는 것을 보여줬다"며 "북한의 연이은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해 우리 군은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굳건히 한 가운데 북한 추가 도발을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며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발사된 북한의 IRBM은 북한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발사됐다. 발사된 미사일은 일본 열도를 통과해 4500여km를 비행했다.

공병선 기자 mydill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